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크릿' 까칠현빈+털털하지원, 완벽 호흡에 기대감 ↑

최종수정 2010.11.13 23:23 기사입력 2010.11.13 23:23

댓글쓰기

'시크릿' 까칠현빈+털털하지원, 완벽 호흡에 기대감 ↑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현빈 하지원, 김은숙 작가 신우철 PD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시크릿가든'이 그 모습을 드러냈다.

13일 오후 첫방송된 SBS 주말 드라마 '시크릿가든'은 흥미진진하면서 빠른 전개로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현빈과 하지원의 완벽한 호흡은 기대치를 상승시키기 충분했다.
첫회 방송분에서는 김주원(현빈 분)과 길라임(하지원 분), 오스카(윤상현 분), 윤슬(김사랑 분)의 만남이 전파를 탔다. 특히 김주원 역을 맡은 현빈과 길라임 역을 맡은 하지원의 매력이 눈에 돋보였다.

현빈은 로엘 백화점 사장으로 잘생겼지만 까칠한 김주원으로 분했다. 과거 '내 이름은 김삼순'에서 레스토랑 사장 현진헌과 자칫 비슷해 보일 수 있었지만 완벽하게 다른 캐릭터를 잘 표현했다. 김주원은 자신의 위치를 제대로 파악하고 자신에 대한 과시욕이 넘치는 인물이다. 모든 조건이 맞지 않은 사람과 사랑에 빠지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

하지원은 예쁘다는 말보다 멋있다는 말을 더 좋아하는 스턴트우먼 길라임 역을 맡았다. 보이시한 매력을 발산할 하지원에게 많은 관심과 기대가 모아진바 있다. 하지원은 이번 역시 팔색조와 같은 모습으로 길라임으로 완벽히 변신했다. 털털했지만 한류스타 오스카를 볼 때는 소녀의 감성을 표현했다.
두 사람의 연기는 서로가 만났을 때도 빛났다. 서로 대조되는 모습으로 브라운관을 장악했다. 궁금한 것은 못 참는 주원은 시니컬한 라임에게 자꾸만 호기심이 생기는 듯 했고 라임은 이런 주원이 이상하기만 했다. 첫회부터 러브라인이 엿보이는 전개에 극의 흐름에 기대감이 상승했다.

사랑만으로는 살수 없다는 주원과 여자이기보단 일이 좋은 라임. 두 사람이 어떻게 사랑에 빠지고 어떤 사랑을 이어갈지 시청자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 ghdpssk@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