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석 물난리때 경인운하 도대체 뭐했니?"

최종수정 2010.09.27 15:25 기사입력 2010.09.27 15:25

댓글쓰기

인천환경운동연합 "경인운하 파 놓았지만 바로 옆 계양역까지 침수하는 등 홍수 방지 기능 못해"..."운하 공사 재검토해야"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지난 추석 연휴 발생한 인천 지역의 물난리와 관련해 경인운하의 홍수방지 기능에 대한 의구심이 강해지고 있다.

27일 인천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추석 연휴 집중 호우로 인해 인천의 경우 계양, 서구, 부평구에서 최대 3479가구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 이에따라 인천시는 인천지역을 특별재난구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중앙부처에 건의하기로 했다.
호우 피해는 주택가 뿐만 아니라 추석연휴기간 계양구 효성동 굴다리, 작전역 앞 4차선 도로 등 수위가 높아져 차량 소통이 원활하지 못한 곳이 11곳에 달했다.

구체적으로 서구 백석고가 밑 도로와 빈정내사거리, 석남동 일대, 가정지하차도, 부평구 산곡 사거리~부평구청 사거리, 천대고가 밑 도로, 삼산농산물시장 고가 밑 도로, 계양구 멧들사거리, 효성 굴다리, 아남 굴다리, 동서식품 사거리 등이 침수돼 차량 운행이 통제됐다.

이같은 피해는 지난 1987년 이 지역에 내린 집중 호우로 1만여명의 이재민을 발생시킨 이후 최대 물난리다.
이에 따라 정부는 홍수 방지를 위해 굴포천방수로 건설계획을 세워 1단계로 폭 20m의 방수로를 완공했고, 폭을 80m로 넓히는 공사를 하던 중 이명박 대통령이 당선된 후 경인운하 사업으로 변경해 시공 중이다.

국민 세금만 약 2조5000억원이 들어갈 예정이다.

하지만 이번 집중호우에 경인운하가 인근지역의 홍수피해를 막기는 커녕 도리어 홍수를 방치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굴포천에서 서해까지 길이 14Km, 폭 80m의 방수로를 파 놓았지만 계양과 부평, 서구지역의 침수피해를 막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경인아라뱃길 바로 옆에 있는 계양역 주변조차도 배수가 제대로 안돼 침수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이에 대해 인천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성명을 내 "도대체 방수로공사를 왜 한 것인가"라며 "방수로 공사로 채 마무리하지 못한 상황에서 무리하게 운하라는 경인아라뱃길사업으로 변질되어 원래 목적인 방수로의 제 역할을 못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천환경련은 "방수로는 단순히 서해로 물길을 파놓는 것 뿐 만아니라 침수예상지역의 물을 어떻게 방수로로 배수할 것인가가 모두 포함된다"며 "하지만 경인아라뱃길 공사는 그야말로 물길만 파놓았을 뿐 계양, 서구, 부평 등 저지대 침수예상지역의 물을 운하로 배수하는 계획은 전혀 없었다"고 지적했다.

시가 방수로는 100년 빈도의 홍수를 예방하는 규모로 크게 파놓았지만, 정작 배수하는 우수관거는 고작 10년 빈도의 규모로 설치해 놓았다는 것이다.

이어 "홍수예방이라는 방수로 고유의 역할을 유보하고 배를 띄워 물류를 확보하려는 운하계획으로 변질됐기 때문"이라며 "홍수예방계획은 방수로건설과 더불어 배수를 위한 주변 하천에 빗물 펌프장, 하수용량 용량확대, 상습 주택 침수지에는 역류 방지시설 건설 등이 복합적으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천환경련은 또 "계양구와 부평구는 수해가 빈발하는 상습 침수지역인 만큼 대형 저류조 건설과 하수 본관 및 지류 등에 대한 전면적인 배수시설이 필수적"이라며 "그야말로 방수로는 있으되 방수로로 유입되는 배수로는 턱없이 부족해 배수로가 없는 인근지역이 침수피해가 났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홍수를 막기 위해서 수조원의 국민세금으로 경인아라뱃길을 건설했음에도 이렇게 홍수피해를 막지 못한다면 근본적으로 공사는 재검토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봉수 기자 bs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