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7월 소비자신뢰, 7개월래 첫 하락

최종수정 2010.08.12 17:00 기사입력 2010.08.12 17: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안혜신 기자] 일본 7월 소비자신뢰지수가 7개월만에 처음으로 하락했다.

12일 일본 내각부에 따르면 7월 일본 소비자신뢰지수는 전월 43.5에서 43.3으로 소폭 하락했다. 이로 인해 일본 경제 회복세가 상승 모멘텀을 상실하고 있다는 주장이 한층 더 힘을 얻을 전망이다.
소비자신뢰지수는 50 이하일 경우 향후 경기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긍정적인 의견보다 많다는 것을 뜻한다.

일본 정책자들은 15년만에 최고 수준까지 치솟은 엔화 가치로 인해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엔고 현상이 지속될 경우 기업의 순익이 악화되고 경기 침체 현상이 더욱 두드러질 수 있다는 것.

마츠오카 노리아키 다이와자산운용 이코노미스트는 "엔 강세와 주가 하락이 지속된다면 일본 경제는 이를 더 이상 버티기 어려워질 것"이라면서 "한 달 전과 비교해보더라도 일본 경제는 분명히 악화됐다"고 말했다.
다만 마츠오카는 단기적으로 소비심리는 개선되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6월까지 임금은 4개월 연속 상승했으며, 같은 달 일자리 대 구직자 비율 역시 0.52로 지난해 3월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마루야마 요시마사 이토츠 이코노미스트는 "엔 강세는 기업의 고용을 지연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안혜신 기자 ahnhye8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