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돌 비스트 폭로,이기광 예능감 '꽝', 별명 '맥커터'

최종수정 2010.08.11 02:05 기사입력 2010.08.11 02: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경록 기자]아이돌 그룹 비스트 멤버들이 이기광의 실체에 대해 폭로했다.

10일 밤 방송된 KBS2 '승승장구'는 '새 MC특집'을 마련, 배우 김성수, DJ DOC 정재용, 비스트 이기광 등 새 MC들의 지인들을 게스트로 초청해 '새 MC 폭로전'을 릴레이 형식으로 이어갔다.

이날 김성수, 정재용에 이어 이기광의 게스트로 출연한 비스트 또한 이기광에 대한 폭로전으로 시작했다.

비스트 멤버 윤두준은 이기광에 대해 "예능으로 뜰 줄 몰랐다"며 "이기광씨를 빼고 나머지 다섯명은 예능에 자신있다"고 밝혀 주위를 폭소케했다. 특히 이기광의 '썰렁개그'에 대해 '맥커터'라는 별명을 붙여줄 정도였다고...

윤두준은 이어 "최근 기광이가 많이 재밌어졌다"며 "예능 출연 후 많이 밝아졌다"고 말해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김성수는 천하무적 야구팀이 응원차 방문, 호된 신고식을 했다. 특히 벡터맨 흉내와 더불어 "말이 많다" "게스트 같다"며 짖꿎은 농담을 주고 받았다. 이어 정재용은 여배우 서효림이 등장해 게스트 중 유일한 홍일점 역할을 했다. 하지만 정재용과의 관계에 대한 의문은 확실히 풀리지 않았다.

강경록 기자 rock@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