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한, 월드컵 감독에 강제 노동형

최종수정 2010.08.18 11:23 기사입력 2010.08.02 10: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 북한 축구 대표팀을 월드컵 본선에 진출시킨 김정훈(53) 감독이 건설 현장에서 하루 14시간 강제 노동에 시달리게 됐다고.

영국 타블로이드 신문 더 선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 리그 조별 예선 3경기에 모두 패한 북한 축구 대표팀 김 감독이 조만간 건설 현장에서 강제 노동을 해야 할 판이라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북한 대표팀은 월드컵 이후 귀국한 뒤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6시간 동안 조선노동당 고위 간부들로부터 비판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대표팀 선수들은 패배 책임을 김 감독에게 전가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김 감독에 대한 강제 노동형은 여기서 결정됐다고 더 선은 전했다.
더욱이 김 감독은 당적도 박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대표팀이 브라질과 가진 본선 첫 경기에서 선전 끝에 1-2로 석패하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두 번째 경기인 포르투갈전 경기를 생중계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이 경기에서 0-7로 대패하자 김 위원장이 노발대발했다는 것.

김 감독이 김 위원장의 후계자로 알려진 3남 “김정은의 신뢰를 저버렸다”는 이유로 강제 노동형에 처해진 것이라고 더 선은 전했다.



이진수 기자 comm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