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구직자 절반 이상 자기계발 활동한다

최종수정 2010.07.27 17:04 기사입력 2010.07.27 12:00

댓글쓰기

고용노동부·산업인력공단, 잡코리아에 의뢰 설문조사

[아시아경제 황상욱 기자] 직장에 근무하고 있는 재직자와 구직자들 절반 가까이가 평소 자기 계발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기 계발 활동을 할 예정이라는 응답까지 포함하면 거의 100%가 자기 계발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27일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오는 9월 '직업능력의 달'을 맞아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의뢰,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직장인·구직자의 직업능력개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응답자는 직장인 915명, 구직자 258명 등 총 1173명으로 집계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평소 자기 계발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는 응답자는 재직자가 48.4%, 구직자가 56.2%였다. 할 예정이라는 응답은 재직자가 49.1%, 구직자가 39.1%로 이를 합하면 재직자 97.5%, 구직자 95.3%가 모두 직업능력개발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기 계발을 하고 있거나 할 예정인 분야에 대한 질문에 구직자는 영어 회화(22.8%)와 영어능력시험(토익, 토플 등)(22.0%)을 꼽았다. 취업관련 자격증도 16.7%를 차지했다. 반면 재직자의 경우에는 영어능력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이 6%밖에 되지 않고, 영어회화 준비(22.8%), 컴퓨터 능력(13.3%), 업무관련 전문서적 독서(13.0%) 등 실제 업무에서 필요한 능력 위주로 준비하고 있었다.
재직자는 자기 계발의 동기 부여 요소로 자기만족(32.2%), 승진(23.9%), 이직(21.5%) 순으로 응답해 보상보다는 자기만족을 더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반면 구직자는 당장의 취업을 위해(38.2%), 미래 직업과의 연관(29.3%) 순으로 답해 자기만족보다는 일자리를 찾고 더 나은 일자리로 이동하기 수단으로 자기 계발의 필요를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자기 계발을 위해 하루에 투자하는 시간은 재직자와 구직자 모두 하루에 1시간에서 2시간 미만을 투자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자기 계발을 위해 매월 투자하는 금액 수준은 재직자의 65.3%, 구직자의 64%가 10만원 미만이라고 응답했다.

한편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재직자는 물론 구직자와 구직예정자(학생 포함)들의 직업능력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일환으로 매년 9월을 '직업능력의 달'로 선정,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노동부 관계자는 "각종 행사들은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인력공단, 한국폴리텍대학,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등 직업능력개발과 관련된 다양한 단체들의 참여를 통해 현장감 있는 정보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상욱 기자 ooc@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