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웅호걸'MC 이휘재 "쉴 때마다 노사연에게 야한 농담 한다"

최종수정 2010.07.07 10:00 기사입력 2010.07.07 10:00

댓글쓰기


[연수(인천)=아시아경제 고재완 기자]"쉬는 시간 마다 (노)사연 누님에게 야한 농담 해드린다."

MC 이휘재가 지난 6일 인천 송도종합스포츠센터에서 진행된 SBS '일요일 좋다' 2부 '영웅호걸'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휘재는 "오늘(6일)까지 이틀을 촬영했는데 이제 좀 감이 잡힌다. '영웅호걸'이라는 제목 자체가 여자가 주인공이라는 의미"라며 "여기서는 진행자라는 느낌보다는 노사연 선배님부터 막내 아이유, 지연까지 만나서 웃으면서 잘 가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열두 분을 잘 모신다는 생각을 처음부터 하고 들어왔는데 이제 적응이 좀 됐다"는 이휘재는 "아까도 갯벌에서 게임을 하면서 잘 모시고 왔다. 차를 타고 오는데 다들 너무 힘들어서 말을 못하고 있더라. 그래서 쉬는 시간마다 (노)사연 누나에게 야한 농담을 해드리고 있다"고 웃었다.

이어 그는 "열두 분과 같이 해보니까 카메라가 돌아갈 때보다 안 돌아갈 때가 더 중요한 것 같다. 다들 개성도 있으신 분들이고 나이 차도 있어서 잘 모시는 가이드 역할을 해야겠다는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덧붙여 케이블채널 QTV '순위 정하는 여자'(이하 순정녀) 등 주로 여성 프로그램 MC를 맡는 것에 대해 이휘재는 "'순정녀'에서 얻은 게 많다. 물론 케이블 쪽이 더 독하기 하다"고 웃으며 "그 프로그램을 하면서 여자들의 심리를 잘 알게 돼 '영웅호걸'에 도움이 될 것 같다. 하지만 열두 분의 캐릭터를 잘 파악해야 '순정녀'처럼 프로그램 성격이 만들어질 것 같다"고 못 박았다.

이휘재와 노홍철이 MC를 맡은 '영웅호걸'은 노사연, 정가은, 가희, 이진, 나르샤, 유인나, 지연, 신봉선, 서인영, 홍수아, 아이유, 니콜 등 12명의 출연진이 특별한 여성군(群)을 찾아가 팀을 나누고 게임과 함께 인기대결을 펼치는 형식으로 오는 18일 첫 방송한다.

연수(인천)=고재완 기자 sta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