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전기오토바이, 납과 함께 달릴까

최종수정 2018.02.09 12:59 기사입력 2010.04.19 14:59

댓글쓰기

40Kg 전기 오토바이는 10~15Kg이 배터리, 그 중 9Kg이 납

[아시아경제 정재우 기자]중국이 전기오토바이 규제를 완화를 통해 납가격 상승을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니우(Niu Qin) 중국오토바이협회 사무총장은 "중국 당국이 올해 전기오토바이 규제를 완화하는 것에 꽤 긍정적"이라고 19일 언급했다. 그는 규제완화의 정도에 대해서는 답하지 못했다.
현재 중국에서 전기오토바이는 속도가 시속 20Km을 넘어서는 안 되고, 무게가 40Kg을 넘어서도 안 된다. 니우는 "이 오토바이들은 보통 9Kg의 납을 함유하고 있는 10~15Kg의 배터리에 의해 움직인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전기오토바이 시장은 지난 10년간 크게 성장했다. 중국에서는 전기오토바이 운전을 위한 면허가 필요없기 때문이다. 바클레이스 캐피탈에 따르면 중국의 전기오토바이 시장은 중국내 납 소비의 20%를 담당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정재우 기자 jjw@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