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투자 SPAC 설립 경쟁에 합류

최종수정 2010.01.19 10:58 기사입력 2010.01.19 10:58

댓글쓰기

대우증권, 동양종금증권, 미래에셋증권, 현대증권에 이어 5번째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신한금융투자(www.goodi.com, 사장 이휴원)가 19일 ‘신한제1호기업인수목적주식회사(Shinhan 1st Special Purpose Acquisition Company(SPAC)’ 설립 등기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신한은행, 아주IB투자, 한국투자파트너스, 과학기술인공제회, 메리츠화재해상보험, 큐더스, IR 큐더스 등 8개 기관투자가와 함께 법인을 세웠다. 설립자본은 15억원이다.
합병대상 기업은 향후 높은 성장이 기대되는 녹색기술·첨단융합 등 신성장동력 분야와 고부가가치 부품소재 생산 및 완성품 생산 등의 업종에 주력하는 기업이다.

‘신한제1호기업인수목적주식회사’는 올해 4월 공모와 상장을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다. 공모 규모는 300억~400억원이다.

김정익 기업금융본부 본부장은 "신한금융그룹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여 성장잠재력과 우량한 재무구조를 갖춘 기업을 발굴하고 SPAC과의 합병을 통해 기업에는 자금지원을, 투자자에게는 금융수익(Capital Gain)을 창출하도록 하여 모두에게 윈-윈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SPAC설립 등기를 신청한 금융투자회사는 신한금융투자를 비롯해 대우증권, 동양종금증권, 미래에셋증권, 현대증권 등 총 5개사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