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전시, 으능정이거리 등 ‘번화가’ 방역 고삐

최종수정 2021.07.30 19:00 기사입력 2021.07.30 1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대전시가 주말을 앞둔 으능정이거리 등 번화가를 중심으로 방역에 고삐를 죈다.


시는 30일 허태정 대전시장이 강역욱 대전자치경찰위원장, 김선영 대전중부경찰서장, 조성배 중구 부구청장 등과 함께 중구 으능정이거리와 지하상가 등지에서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집중 점검했다고 밝혔다.

점검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상향 후 처음 주말을 맞이하면서 평소 인파가 많이 모이는 상업지역의 방역상황을 확인·계도한다는 취지로 이뤄졌다.


허 시장 등은 이날 으능정이거리 일대에서 오후 6시 이후 사적모임 인원제한(2명까지), 발열체크 및 출입자 명부작성 등 방역수칙이 이행되고 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펴봤다.


앞서 시는 지난 21일 동구 용전동 복합터미널, 23일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백화점, 26일 유성구 봉명동, 28일 대덕구 송촌동 학원 및 체육시설 등지를 돌아보며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이와 별개로 시는 5개 자치구, 경찰청, 교육청 등과 협력해 2000여명으로 구성된 단속반을 편성하고 매일 대전 전역에서 점검과 단속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시는 내달 8일 거리두기 4단계 종료 때까지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하는 등 방역수칙 위반 사례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허 시장은 “거리두기 4단계를 조속히 끝내기 위해선 시민들의 적극적인 거리두기 참여가 요구된다”며 “나와 내 가족 그리고 이웃 등 사회 공동체를 위해 개인별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