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국 최대 쇼핑 앱 타오바오 고객정보 11억건 유출

최종수정 2021.06.17 11:52 기사입력 2021.06.17 11:52

댓글쓰기

웹 스크래핑 통해 고객 정보 11억8000만건 빼낸 일당 검거
9월 中 데이터보안법 시행 앞두고 정보보안 더욱 강화될 듯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알리바바그룹 산하 타오바오에서 11억건이 넘는 이용자 정보가 유출됐다고 중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타오바오는 중국 최대 쇼핑 애플리케이션(앱)이다.


17일 중국 인터넷 매체 펑파이 등에 따르면 허난성에 있는 루 모씨는 2019년부터 8개월간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웹 스크래핑(데이터를 추출하는 행위)으로 타오바오의 이용자 아이디와 휴대전화 번호 11억8000만건을 빼냈다.

사진=바이두 캡처

사진=바이두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 리 모씨는 이 정보를 이용해 위챗 채팅방을 1100개 만들어 광고 링크를 올리고 이용자들의 상품 구입에 대한 커미션으로 34만 위안(한화 6000만원)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허난성 상추시 법원이 최근 공개한 판결문에 따르면 루씨와 리씨는 나란히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이들은 벌금도 부과받았다.

앞서 타오바오 측은 지난해 8월 고객 정보 유출 사건이 있었다고 경찰에 신고한 바 있다. 타오바오는 전날 성명에서 유출된 고객 데이터가 제 3자에게 판매되지는 않았으며 경제적 손실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타오바오는 우리 플랫폼에 대한 허가받지 않은 스크래핑과 싸우는데 많은 자원을 투입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 스크래핑 사건을 선제적으로 발견해 해결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은 오는 9월부터 데이터에 대한 정부의 통제를 강화하는 내용의듯'데이터보안법'을 시행할 예정이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