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광주 붕괴 참사' 버스 앞쪽 승객 8명, 가로수가 살렸다

최종수정 2021.06.10 17:53 기사입력 2021.06.10 14:52

댓글쓰기

'광주 붕괴 참사' 버스 앞쪽 승객 8명, 가로수가 살렸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지난 9일 오후 4시22분께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잔해물이 운림 54번 시내버스를 덮쳐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9명의 사망자는 모두 시내버스 뒤쪽에 있던 승객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는 길가에 심어져 있던 아름드리 가로수가 앞쪽에 탑승한 승객에 완충 작용을 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10일 광주소방당국에 따르면 건물이 무너지면서 잔해물이 덮친 시내버스의 파손 정도를 보면 앞쪽보다 뒤쪽이 비교적 손상정도가 컸다.


차량 블랙박스 녹화영상 등을 토대로 보면 버스 앞쪽에 있던 가로수가 건물 잔해가 덮칠 당시 완충작용을 한 것처럼 보인다는 게 소방의 설명이다.


소방당국은 이날 사고 현장을 찾은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현장 브리핑을 하면서 “여러 정황으로 볼 때 가로수가 완충작용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말이지 정확한 것은 경찰과 국과수가 감식을 통해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과 소방,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은 참사 현장에서 현장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임' 논란 보디페인팅 한 여성들이 가구처럼…'오징어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