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법사위원장 자리 포기, 국민의힘 스스로 선택한 것”

최종수정 2021.05.03 15:47 기사입력 2021.05.03 15:4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3일 김기현 국민의힘 신임 원내대표가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직을 ‘장물’에 비유하며 국민의힘에게 돌려줄 것을 요구한 것에 대해 “자리를 포기한 것은 국민의힘 스스로의 선택이었다”고 비판했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김 원내대표의 몽니에 또 다시 국회는 정쟁의 장이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전반기 국회 법사위원장 직을 여당이 맡기로 한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이제 와서 법사위원장 자리를 장물에 빗대면서 돌려달라는 제1야당의 행태가 참으로 안타깝다”고 꼬집었다.


이어 “법사위원장은 국회법과 전반기 원구성 당시 여야 협의 결과에 따라 결정된 것”이라며 “또한 박근혜 정부 시절 개원했던 20대 국회 첫 법사위원장으로 당시 여당 소속이던 권성동 의원이 선출된 선례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국회의 발목을 잡기 위한 꼼수를 쓰려는 야당의 행태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국민의힘 역시 법사위를 정쟁의 장으로 만들려는 시도를 멈춰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