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證, 英 세인즈베리 물류시설 매각…수익률 36%

최종수정 2021.01.27 09:38 기사입력 2021.01.27 09:38

댓글쓰기

2017년 LB자산운용과 함께 투자…3년 만에 매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KB증권이 2017년 투자한 영국 물류시설을 매각하며 36%의 수익률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KB증권은 2017년 LB자산운용과 함께 투자한 영국 소재 물류시설을 성공적으로 매각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물류시설은 영국 유명 슈퍼마켓인 '세인즈베리'와 2038년까지 장기 책임임대차계약을 맺은 상태였다. 영국 핵심 물류지역으로 꼽히는 이른바 '골든 트라이앵글' 내에 위치해 있다. 앞서 KB증권은 LB자산운용과 2017년 LB영국전문투자형사모부동산투자신탁 제3~5호를 통해 해당 물류시설을 매입했다.


이번 매각으로 해당 펀드는 약 36%(제보수 및 세금 차감 전)의 매각차익 수익률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운영 기간동안에는 연 평균 약 7%(세전) 배당도 실시해 왔다.


KB증권은 수익증권 이수 단계에서부터 LB자산운용과 꼼꼼히 현지 실사를 진행하고 시장을 분석한 것이 성공 요인이라고 자평했다. 올해 들어 준법감시인 출신 윤법렬 변호사를 대체금융본부장으로 선임한 것도 철저한 실사를 위해서였다는 설명이다. 윤 본부장은 4년 이상 영업 현장에서 글로벌사업부와 해외대체투자부의 부서장을 역임한 대체투자 전문가다.

또한 펀드 일부를 투자은행(IB)부문에서 만기 보유함으로써 펀드 만기까지 자산의 관리와 회수에 신경을 쓴 것이 투자자 신뢰를 높이는 데 큰 영향을 줬다고 강조했다.


한편 KB증권은 해외부동산의 관리와 회수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2019년 독일 DHL 물류센터 포트폴리오를 매각해 투자금을 회수한 데에 이어 지난해 영국 워터사이드 하우스 빌딩, 미국 뉴욕 소재 위워크 본사, 미국 워싱턴 소재 패트리어트 파크 오피스 등 매각한 바 있다.


KB증권 관계자는 "최근 주가가 상당히 상승한 가운데 믿고 투자할 대체투자 상품이 더욱 절실해진 상황인 만큼 철저한 투자 분석과 꼼꼼한 실사를 통해 투자 대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믿고 투자할 수 있는 상품만을 공급하겠다는 목표 아래 수익증권 인수과정에서 영업부서와 심사부서의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