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남미·포르투갈 여행객 입국금지...'브라질 변이' 비상

최종수정 2021.01.15 08:58 기사입력 2021.01.15 08:58

댓글쓰기

영국발 변이 피해 이미 큰 상황..."브라질 변이 유입 막아야"
포르투갈 여행객도 입국금지..."필수 기자재 운송업자 예외"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영국정부가 브라질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의 유입을 막기 위해 남미지역 국가들과 포르투갈에서 오는 여행객들의 입국을 전면 금지시킨다고 밝혔다. 이미 영국발 변이바이러스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인만큼, 더 이상의 변이 피해를 막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브라질 변이는 대체로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변이와 대동소이한 것으로 추정되며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강한 확산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그랜트 섑스 영국 교통부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15일 오전 4시부터 브라질 등 남미국가 여행객들의 입국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입국금지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볼리비아, 칠레, 콜롬비아, 에콰도르, 파나마, 파라과이, 페루, 우르과이, 베네수엘라 등 남미 대부분 국가에 적용된다. 브라질과 인적교류가 활발한 포르투갈에 대해서도 같은조치가 내려졌다. 다만 필수기자재 수송 등을 맡는 화물 운송업자는 입국금지 대상에서 제외됐다.

남미 및 포르투갈에 여행 혹은 체류 중인 영국 및 아일랜드 국적자나 영주권자는 귀국은 가능하지만 도착 직후 10일간 자가격리될 예정이다. 섑스 장관은 "지금은 여행해선 안되며 집에 있어야한다"며 남미국가로의 방문 자제를 요청하면서 "얼마나 오랫동안 입국금지령이 내려질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잉글랜드 지역에서 나타난 변이바이러스로 이미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영국에서는 브라질 변이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브라질 변이는 영국, 남아공에서 퍼진 변이와 마찬가지로 기존 바이러스보다 감염력이 더욱 강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브라질 변이는 이달 초 브라질에서 일본으로 입국한 브라질 국적 여행객 4명의 몸에서 발견됐으며, 이후 브라질 보건당국과 연구기관들이 해당 변이가 자국에서 발생했다 밝히면서 브라질 변이라 불리고 있다.


브라질 연구기관 오스왈도크루즈재단의 펠리페 나베카 박사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브라질 변이는 영국, 남아공과 별개로 진화했지만 비슷한 변형 형태를 보인다"며 "이들 변이는 전파력 증대로 이어져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현재로선 백신이 변이에 효과가 없다고 볼만한 근거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