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U+, 산업·의료분야에 해킹 방지 '양자내성암호' 적용

최종수정 2020.12.01 09:00 기사입력 2020.12.01 09:00

댓글쓰기

LG이노텍-을지대학병원에 전용회선 구축 완료, 이달 말까지 검증 진행
국내외 지사간 데이터 전송·비대면 원격진료 등 활용 가능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LG유플러스 가 보안성이 중요한 산업·의료분야에 '양자내성암호(PQC)' 기술을 적용한다. 양자내성암호는 향후 고성능 양자컴퓨터의 보안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차세대 암호 기술로 양자컴퓨터의 연산능력으로도 풀 수 없는 암호화 알고리즘을 활용한다.


LG유플러스는 LG이노텍과 을지대학병원에 양자내성암호 기반 전용회선을 구축 완료하고 이달말까지 검증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측은 "양자컴퓨터가 상용화되면 현재 최고 사양의 슈퍼컴퓨터로 백만년이 소요되는 암호 해독을 수 초 이내에 수행할 수 있다"며 "양자내성암호는 이러한 양자컴퓨터로도 수 만년이 걸리는 새로운 알고리즘으로 정보를 암호화해 해킹 위협을 방지하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LG이노텍 평택 공장과 부산IDC를 연결하는 전용회선 640㎞ 구간 ▲을지대학병원 노원과 대전 간 전용회선 207㎞구간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한다. 이를 통해 회사의 공장·지사 또는 병원의 본원·분원 등 수백 ㎞에 달하는 전용회선 구간을 별도의 구성 변경 없이 암호화모듈 적용으로 보안성을 강화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기업에서 국내는 물론 해외 지사와의 데이터를 주고받는 경우에도 해킹으로부터 안전한 정보보호 기술을 적용할 수 있다"며 "향후 스마트 헬스케어의 하나인 '비대면 원격진료'와 같이 민감한 정보를 다루는 병원과 개인 간 통신 구간에도 보안을 확보하는 것이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양자내성암호 기반 전용회선 구축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디지털 뉴딜 계획' 일환으로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공모한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 구축·운영 사업'에 해당한다.

구성철 LG유플러스 유선사업담당은 "양자내성암호는 소프트웨어방식으로 유선네트워크 구간은 물론, 무선네트워크와 스마트폰,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단말 영역에 보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혁신 기술"이라며 "향후 산업군 별 특화된 응용서비스를 개발하고, 적용 사례를 확대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