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온라인 신발 쇼핑몰 전 CEO 토니 셰이 화재사고로 별세

최종수정 2020.11.29 08:25 기사입력 2020.11.29 08:25

댓글쓰기

재포스닷컴으로 입지전적인 사업 성공 일궈내
화재 사고로 세상을 떠났지만, 자세한 경위는 안 알려져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유명 온라인 신발 쇼핑몰 '재포스'를 세운 벤처사업가 토니 셰이가 별세했다. 향년 46세.


28일(현지시간) 미 언론은 셰이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사인은 지난 18일 코네티컷주 뉴런던에서 일어난 주택 화재 때 입은 부상이라고 전했다. 당시 셰이가 가족과 만났던 것으로 전해졌지만, 화재 경위 등은 전해지지 않았다.

'재포스'를 일군 벤처사업가 토니 셰이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재포스'를 일군 벤처사업가 토니 셰이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1973년생인 셰인은 미 일리노이주에서 대만계 부모 슬하 3형제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자란 그는 하버드대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했다.


오라클 등을 거쳐 온라인 광고 네트워크인 '링크익스체인지'를 공동 창업했다. 1998년 마이크로소프트(MS)에 링크익스체인지를 2악6500만달러를 매각한 뒤 벤처 캐피탈리스트로 '슈사이트 닷컴'이라는 회사에 투자했다. 이후 이 회사 최고경영자(CEO)에 올랐다.


사명도 신발을 뜻하는 스페인어 '사파토스'(zapatos)를 따 '재포스닷컴(Zappos.com)'으로 개칭했다.

신발 무료 배송과 무료 반송 서비스, 여러 켤레의 신발을 보내 신어볼 수 있게 하는 서비스 등을 통해 시선을 끌었다. 2000년 매출액 160만달러(17억7000만원)에 불과했던 재포스는 9년만에 매출액 10억달러를 넘었다. 이후 이사진 등의 요구로 아마존에 회사를 넘겼다.


아마존에 회사를 매각한 이후에도 재포스 CEO를 지냈던 셰이는 올해 8월 회사에서 물러났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