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파우치는 재앙"‥또 다시 과학자 공격

최종수정 2020.10.20 05:21 기사입력 2020.10.20 05:21

댓글쓰기

"멍청이들 말 듣는데 진절머리" 언급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강단있는 대응을 강조해 '스타'로 떠오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ㆍ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에 대해 '재앙'이라는 독설을 퍼부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캠프 참모들과의 전화 회의에서 "사람들은 파우치와 이 모든 멍청이들의 얘기를 듣는데 진절머리를 낸다"고 말했다.

그는 파우치 소장을 향해 "그가 TV에 나올 때마다 항상 폭탄이 있다"며 "내가 그를 해고하면 더 큰 폭탄이 있다. 그러나 파우치는 재앙이다"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트윗을 통해서도 "파우치 박사는 우리가 TV 출연을 허락하지 않는다고 말하지만 나는 어젯밤에도 그를 (TV에서) 봤다"며 다른 누구보다 더 많은 방송에 출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파우치 소장이 과거 마스크 착용이 필요없다고 하고 중국인 입국금지를 반대했다고도 주장하고 그가 미 프로야구 개막식에서 '패대기 시구'를 했던 사실까지 거론하며 깍아내렸다.

AP는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후 유세장에 복귀한 지 일주일 만에 정부 과학자들을 비난했다며 일관된 메시지 부족, 코로나19 급증, 파우치 소장 등 공격은 지지기반 확대 노력을 훼손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BS방송 인터뷰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내심 과학을 믿으면서도 약하게 보일까 봐 마스크 착용을 한사코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감염된 것을 보고 놀랐느냐"는 질문에는 "절대 아니다", "감염될까 걱정됐다"고 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