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근식 "朴시장 사건 실체규명, '젠더특보' 목소리 내야"

최종수정 2020.07.16 13:01 기사입력 2020.07.16 13:0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미래통합당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고 박원순 서울시장 사건의 실체규명은 젠더특보의 솔직한 증언에서 시작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교수는 16일 페이스북에서 "고 박 시장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제대로 밝히기 위해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덮기보다 기밀유출과 직무유기 고발사건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통해 우회적 방법으로라도 실체규명에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고 박 시장 사건의 실체규명 첫단계는 젠더특보의 솔직한 증언"이라며 "갑자기 자신이 모시는 시장님 독대를 청해서 '불미스런 일이 무엇이냐'고 묻는 공무원은 지구상에 없다. 그것도 공교롭게 죽음과 직접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고소 직전에"라고 지적했다.


이어 "여성 운동 오래 하셨고 여성인권 향상위해 헌신해온 과정에 부끄럽지 않기 위해서라도 젠더특보님은 지금이라도 진실을 밝히라"며 "거짓말을 할수록 일은 계속 꼬이게 된다"고 촉구했다.


김 교수는 또 "정보유출의 당사자로 의심받고 지금까지 수사에 미적거리고 있는 경찰이 아니라 기소권을 갖고 있는 검찰이 직접나서 수사해야 한다"며 "정치 지도자의 자살 이후 비리의혹과 혐의논란이 그대로 묻힐수록 우리사회에 제2, 제3의 고위층 자살문화가 방치되는 결과를 낳는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