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봉구, 집 콕 ‘중국어교실’ 강의

최종수정 2020.07.13 06:57 기사입력 2020.07.13 06:57

댓글쓰기

13일부터 구민대상 중국어교실 동영상 강의 제작·방영...성조 기초발음 및 기초회화, 중국의 문화 등 총13편 다양한 콘텐츠 제공

도봉구, 집 콕 ‘중국어교실’ 강의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13일부터 집에서 배우는 ‘중국어 온라인 강의’를 제공한다.


이번 온라인 강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구민 대상 대면 수업 진행이 어려워짐에 따라 많은 주민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중국어를 배울 수 있도록 마련 됐다.

동영상 강의는 구청 내 DBS 스튜디오에서 촬영되며, 중국 창평구 교환 공무원으로 파견 온 첸위(?瑜)가 원어민강사로 나선다.


강의는 7월13일부터 도봉구청 홈페이지 상단 배너의 유튜브를 통해 방영 된다.


주1회 1강씩 ▲중국어 성조 기초발음 ▲일상회화 ▲중국문화를 주제로 총 13편이 강의가 진행된다.

특히, 성조의 기본적인 설명을 통한 중국어발음 학습, 실생활에서 활용도 높은 흥미 있고 유익한 실용회화 학습, 중국음식·관광지 및 의상소개를 통해 중국문화를 간접적으로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구민대상 대면교육이 어려워짐에 따라 비대면으로 교육의 기회를 제공, 주민 역량강화에 힘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구는 1996년부터 창평구와 국제우호도시 협약(결연)을 맺었으며, 창평구에서 파견된 중국 교환공무원이 어린이·구민을 대상으로 중국어 교실 운영을 활발히 해오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