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린피스 "정부,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막아야…아베내각에 압력을"

최종수정 2019.08.14 11:22 기사입력 2019.08.14 11:22

댓글쓰기

숀버니 수석 원자력 전문가, 국회서 기자간담회
"방류 막을 법적 권리 갖고 있다…문제 제기해야"
"방사능 오염수 태평양에 방류하면 동해도 오염"
"오염수 저장공간 없다는 일본 주장, 사실과 달라"

그린피스 "정부, 日 방사능 오염수 방류 막아야…아베내각에 압력을"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내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면 한반도 주변 바다도 오염될 수밖에 없다. 한국 정부는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중단하라고 아베 내각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


숀 버니(Shaun Burnie)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에 주제 발표자로 참석해 이같이 주장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이날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대표의원 우원식)과 공동으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정부가 아베 내각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을 포기할 것을 요구하라고 권고했다.


숀 버니는 "해양법에 관한 유엔(UN) 협약에 따르면 한국은 일본 정부에 핵폐기물을 바다에 방류하지 말라고 요구할 법적 권리를 갖고 있다"며 "다음 달 열리는 국제해사기구의 런던협약·의정서 합동당사국 총회에서 한국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쿄전력(TEPCO)은 2011년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에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0만t가량을 저장탱크에 담아 쌓아두고 있다. 3개 원자로 안으로 유입된 지하수가 녹아내린 원자로 노심에 있는 핵연료와 섞이면서 매주 1497t씩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새로 생기고 있다. 태풍 등 기상악화로 비가 많이 오면 지하수 유입량은 늘어난다.


저장탱크에 들어있는 오염수보다 더 심각한 것은 원자로 내 방사성 오염수다. 3기의 원자로 안에는 오염수 1만8000t(올해 7월 기준)이 들어있다. 원자로 내 오염수는 탱크에 저장된 오염수보다 방사능 수치가 약 1억배 높다. 도쿄전력은 2021년까지 원자로 내 오염수를 6000t까지 줄인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기대난망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도쿄전력 관계자는 "2022년 여름이면 후쿠시마 원전 부지 안에 저장 탱크를 설치할 공간이 없고 부지 밖으로 저장 공간을 확장하기도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에 숀 버니는 "저장 공간이 없다는 건 사실과 다르다"라며 "용접 탄소강으로 만든 수직탱크 1000여개를 설치해 기존 플랜지 탱크를 대체할 수 있는데다 방사성 오염 토양 등 폐기물을 저장하는 공간을 활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숀 버니는 일본 카나자와, 후쿠시마, 히로사키 대학 연구진의 연구를 인용해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사성 오염수 115만t이 방류되면 동해에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올라간다고 지적했다. 일본 3개 대학 연구진의 조사에 따르면, 2011년 3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당시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했을 때 세슘을 함유한 오염수는 일본 해안 해류를 타고 동중국해까지 이동한 뒤 구로시오 해류와 쓰시마 난류를 타고 동해로 유입됐다. 오염수가 동해까지 닿는 데 1년이 걸렸고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오염도가 꾸준히 증가했다. 2015년 방사능 오염 수치는 최고치에 이르렀다. 동해의 2015~2016년 세슘 137 농도는 1㎥당 3.4Bq를 기록해 사고 전(1.5Bq)보다 2배 증가했다.


숀 버니는 "원전 사고는 일단 일어나면 감당할 수 없고 해결할 수 없는 재앙이 벌어진다. 이는 일본 원자로든 한국수력원자력(KHNP) 원자로든 마찬가지"라며 "한국 정부는 원전을 단계적으로 퇴출시키고 재생가능에너지로 전환하는 정책과 장기 로드맵을 수립한 바 있다. 에너지 전환 정책을 더 야심 차고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권유했다.


우원식 의원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는 인류에 대한 범죄행위"라며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객관적인 검증을 받을 것을 우리 정부가 강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환 의원은 "아베 정부는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의 투명한 소통을 통해 장기적으로 오염수 문제를 해결해 나가면서 원전을 줄이고 재생에너지를 확대하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