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언어 천재' 타일러 서울 강서구 특강서 박수 받은 까닭?

최종수정 2019.08.09 08:34 기사입력 2019.08.09 08:34

댓글쓰기

구민 600여 명 참석...언어천재 방송인 타일러 초청해 큰 호응 얻어

노현송 강서구청장이 8일 강사로 나선 타일러와 다양성에 대해 담화를 나눈 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이 8일 강사로 나선 타일러와 다양성에 대해 담화를 나눈 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사람보다 소가 많은 제 고향에서 "빵빵!!" 경적소리는 ‘반갑다’ 표현이었지만... 대학교를 다닌 시카고에선 ‘빨리 비켜‘라는 소리였어요”


'언어천재 방송인' 타일러가 한적한 시골에서 도시로 나왔을 때 겪은 경험담이다.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8일 강서구민회관에서 구민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언어천재 방송인 타일러를 초청해 강서지식비타민 강좌를 진행했다.


이날 강사로 나선 타일러는 시골에서 도시로 나왔을 때 겪었던 학창시절 경험과 외국인으로 한국에 살면서 느낀 점을 토대로 다양성에 대해 강의했다.


또 6개국 언어를 마스터하면서 습득한 노하우 위주로 외국어 공부법을 전달해 참석자들 큰 호응을 얻었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서로의 다름을 이해하고 존중하며 아름다운 조화를 통해 더불어 살아가야 한다”며 ”외국인 강사 타일러의 생생한 경험담을 통해 다양성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