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굿모닝 증시]FOMC D-8, 트럼프 압박 여전…한일 무역갈등·기업실적 염두

최종수정 2019.07.23 07:08 기사입력 2019.07.23 07:08

댓글쓰기

왼쪽은 도널드 드럼프 미국 대통령, 오른쪽은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인 제롬 파월.(사진=로이터연합뉴스)

왼쪽은 도널드 드럼프 미국 대통령, 오른쪽은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인 제롬 파월.(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를 다시 비판하며 기준금리 인하를 압박했다. 연준은 오는 30~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정할 예정이고 현재는 2.25~2.5%다. 미국 장기채 금리는 3%에 달한다.


한일 무역분쟁 및 2분기 기업실적 발표 등 주요 '재료'도 즐비하다. 24일 일본 측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우대 대상)'에서 빼는 시행령 개정에 대한 의견 수렴을 끝낼 예정이다. 아베신조 총리가 참의원 선거가 끝나자 마자 2024년까지 연임할 수 있다는 4연임설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에선 이날 POSCO · LG디스플레이 · LG이노텍 · 기아차 , 24일 LG화학 · 삼성전기 · 삼성물산 , 25일 SK하이닉스 · NAVER , 26일 SK이노베이션 · 삼성중공업 등이 2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굵직한 경제지표도 챙겨야 하는데 25일 2분기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26일 2분기 미국 GDP 성장률 발표 등에 주목할 때다. 25일에 유럽중앙은행(ECB)이 통화정책회의를 열 예정인대 확대 재정 정책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직전 거래일인 22일 미국 증시는 주요 기업 2분기 실적 발표를 앞두고 소폭 상승했다. 이번 주에만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에 상장된 기업 중 140곳 이상이 실적을 발표한다. 24일엔 보잉, AT&T, 페이스북, 테슬라 등이, 25일엔 알파벳(구글 모회사), 아마존, 3M, 인텔(25일) 등이 실적을 공개한다.


22일 뉴욕 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7.70포인트(0.07%) 상승한 2만7171.9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8.42포인트(0.28%) 오른 2985.03에,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7.65포인트(0.71%) 상승한 8204.14에 장을 마감했다.

같은 날 범유럽지수인 Stoxx 50지수는 0.28% 오른 3489.92로 거래를 끝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일 대비 0.08% 오른 7514.93,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24% 오른 1만2289.40,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도 0.26% 오른 5567.02로 장을 마감했다.


반면 한국의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0.05%(1.02포인트) 하락한 2093.34에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0.11%(0.72포인트) 오른 674.78에 거래를 마쳤다.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지금까지의 미국 기업 2분기 실적은 양호한 편이다. S&P500 기업의 실적 호조(어닝 서프라이즈) 비율은 78%로 전 분기 76%, 5년 평균 72%보다 높다. 다만 내년 주당순이익(EPS) 추정치가 하향 조정되면서 미국 증시가 크게 오르고 있지는 않은 상황이다.


미국 업종을 중심으로 내년 이익 추정치 변화를 점검했다. 가정·개인용품의 내년 연 EPS 추정치는 4주 전보다 4.9% 올랐다. 소프트웨어·서비스는 5.7% 올라 2주 연속 상승세다. 위 두 업종은 올해 각각 5.7%, 10.6%를 기록했는데 내년에도 6.6%, 12.6%씩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는 내년 EPS 추정치가 전주 -2.1%에서 이번주 -0.9%로 하향 폭이 다소 낮아졌다. 다만 에너지(-4.9%), 자동차&부품(-0.9%) 업종은 연 EPS 추정치 하향 조정이 이어지고 있다.


◆정인지 유안타증권 연구원=코스피지수가 상승 국면으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 근거는 경제 보조 지표, 삼성전자 의 장기 추세 변화 가능성, 미국 등 주요 증권시장의 조정 가능 폭이 제한적이란 점 등이다.


증시 추세를 가늠할 수 있는 수렴확산지수(MACD)를 보면 지수가 조금만 올라도 매수 신호가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스윙 지표인 상대강도지수(RSI)를 봐도 안착할 가능성이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연중에 고점대를 경신하면 장기 상승 가능성을 타진해볼 수 있다. 지난 2011년과 2016년에도 지금처럼 장기 하락 추세선을 돌파한 삼성전자는 중장기 상승세를 탔다.


미국 등 해외 주요 증시 조정 가능 폭도 제한적이다. 기술적으로 보면 미국 증시는 당분간 조정을 받을 수 있지만 지난해 초 이후 시작된 조정 국면이 끝나가는 상황에서 장기 상승 가능성이 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