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이스피싱으로 13억원' 중국 거점 범죄단체 조직원 46명 검거

최종수정 2019.05.31 12:18 기사입력 2019.05.31 12:18

댓글쓰기

'홍주파' 등 3개 조직…'고수익 알바' 광고로 상담원 모집해 감금·폭행까지

'보이스피싱으로 13억원' 중국 거점 범죄단체 조직원 46명 검거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중국에 사무실을 두고 한국인 상담원을 모집, 보이스피싱 사기로만 13억여원을 뜯어낸 범죄단체 조직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범죄단체등의조직·사기·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중국에 거점을 둔 '홍주파' 등 3개 보이스피싱 조직원 46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총책 강모(55)씨와 상담원 등 12명을 구속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한국인들을 상대로 검찰·금융감독원 직원 등을 사칭해 금전을 요구하는 전화를 거는 식으로 74회에 걸쳐 13억350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검거된 피의자들은 각각 중국 연길, 청도, 진황도에 사무실을 둔 3개 보이스피싱 조직에서 활동하면서 중국 현지에서 활동하는 총책과 상담원, 통장 모집책, 환전책, 수거·전달책 등으로 역할을 나눠 움직였다.


총책을 비롯한 관리자는 대부분 조선족(중국동포)이었으며, 또 이들 3개 조직은 따로 움직였으나 범행 수법이 비슷하며 하부 조직원 일부는 서로 교류하고 있었다.

이들은 타인 명의 계좌(대포통장)를 이용해 돈을 건네받는 기존 보이스피싱 범죄 수법에서 한 단계 진화해 법인 명의로 발급한 일회성 가상계좌를 범행에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직 총책 등은 인터넷 카페 등에 '고수익 아르바이트'라며 보이스피싱 상담원 구인 광고 글을 올리는 식으로 사기 전화를 걸 조직원을 모집한 것으로 조사됐다.


광고를 보고 중국으로 넘어간 상담원들은 사무실에 감금당한 채 실적이 좋지 않을 경우 폭행을 당하거나 밥을 굶기도 했다.


또 검거된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은 '조선족에게 충성하라', '경찰을 만나면 무조건 부인해라', '한국인끼리 모여 다니지 말라' 등 일정한 행동강령에 따라 움직였다.


이들은 상담원 등이 중국을 탈출해 국내로 도주한 경우 '국내 주소를 파악해 죽이겠다'고 협박하거나 보이스피싱 관련 자료를 삭제하라고 강요하기도 했다.


경찰은 현재 중국에 있는 것으로 파악되는 총책 윤모(34)씨 등 미검거 조직원 13명에 대해서는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려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