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월 항공 여객 1057.5만명, 역대 2번째 많았다…中노선 회복세

최종수정 2019.02.24 11:00 기사입력 2019.02.24 11:00

댓글쓰기

저비용 항공사, 여객 15% 증가, 항공 분담률도 32%로 높아져…국내선 여객은 0.6%↑

1월 항공 여객 1057.5만명, 역대 2번째 많았다…中노선 회복세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1월 항공 여객이 역대 2번째로 많은 1057만5000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 이상 증가한 수치로 1월 중 최고 기록이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월 국제선 여객은 지난해 1월 대비 6.6% 증가한 802만명, 국내선 여객은 0.6% 증가한 255만명으로 총 1058만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역대 월별 최고는 지난해 8월 1057만8000명이었다. 다만 항공 화물은 전년 동월 대비 1.8% 감소했다.


국제선 여객은 겨울방학에 따른 해외여행 수요 증가, 저비용 항공사의 공급석 확대(16.9%), 중국노선 여행객 지속 증가, 노선 다변화 등의 영향으로 늘었다. 중국노선 여객의 경우 지난해 1월 대비 15.2% 증가한 138만명으로 지속적으로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유럽과 동남아시아, 미주 노선 여객은 각각 14.4%, 5.8%, 4.1% 증가했다.


공항별로는 중국여객 증가와 노선 다변화로 김포와 양양공항을 제외한 인천, 제주, 무안, 청주, 대구 등 전국 공항에서 성장세를 나타냈다. 무안과 청주공항 여객은 각각 151%, 112% 급증했다.


항공사별로는 저비용 항공사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저비용 항공사의 경우 국제선 여객이 지난해 1월 대비 14.8% 증가한 반면 대형 항공사는 0.9% 감소했다. 국적사 분담률은 대형 항공사가 36.6%, 저비용 항공사가 32.3%를 기록했다.

국내선 여객도 운항 증편과 공급석 증가 등으로 지난해 1월 대비 0.6% 증가한 255만명을 기록했다. 공항별로는 청주(15.4%), 인천(3.4%), 제주(1.1%) 등은 증가했으나 울산(-20.5%)·광주(-4.9%)·대구(-4.9%) 등은 감소했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 항공사 국내여객 운송량은 106만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1% 감소했고 저비용 항공사의 경우 149만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8% 증가해 58.5%의 분담률을 기록했다.


항공 화물은 감소했다. 36만t을 기록한 항공 화물은 미주, 일본, 중국, 유럽지역 등의 물동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1년새 1.8% 감소했다. 국제화물은 기타(7.1%)·동남아(1.9%) 지역은 증가했으나 미주(-6%)·일본(-5.6%)·중국(-4.3%)·유럽(-3.1%) 등 지역은 감소, 지난해 1월 대비 2.3% 감소한 33만t을 기록했다. 국내화물은 내륙노선(1.5%)과 제주(5.4%)노선 모두 증가해 5% 증가한 2.4만t을 기록했다.


국토부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소비패턴 변화·혼자여행족 증가, 중국노선 회복세, LCC의 중거리노선 확대 등으로 올해 상반기 항공여객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세계경기 변동성과 미중 무역전쟁 및 영국의 노딜 브렉시트 등 글로벌 정치외교 이슈, 유가·환율 경제동향 등 대외적 변수에 의한 불확실성도 상존한다고 덧붙였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