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림분야 국가안전대진단…전국 151개소, 4월 19일까지

최종수정 2019.02.18 14:49 기사입력 2019.02.18 14:49

댓글쓰기

박종호 차장이 18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산림분야 국가안전대진단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박종호 차장이 18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산림분야 국가안전대진단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산림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산림청은 이달 18일~4월 19일 전국 151개소를 대상으로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산림청은 박종호 차장을 단장으로 추진단도 구성했다. 추진단은 ‘산림분야 국가안전대진단 전략회의’를 열어 세부 추진계획을 논의하고 ▲산사태 발생지(39개소) ▲임도시설(10개소) ▲산지전용지(15건) ▲산림복지시설(18개소) ▲산불 소화시설(10개소) ▲청·관사(11개소) ▲정보통신망(38개소) ▲수목원(10개소) 등 8개 분야에 걸친 국가안전대진단을 진행키로 했다.


특히 이번 점검은 태양광발전시설 설치지역 중 지난해 시정 조치 대상과 대규모 산지전용지, 산사태 발생지 등 피해가 발생했거나 우려되는 지역의 안전상황을 중점적으로 살피게 된다.


그간 산림분야 안전점검은 주로 민간 관리주체를 주축으로 자체 실시돼 왔지만 올해는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유관기관, 전문가 등이 참여해 대상 시설 전체를 합동 점검하게 된다.


산림청 박종호 차장은 “합동점검과 기관별 협업으로 체계적인 안전대진단을 추진하겠다”며 “국민 스스로도 안전 사각지대를 발굴, 신고하는 안전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