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들호2' 박신양, 고현정 연쇄살인에 시그니처 발견한다

최종수정 2019.02.18 21:00 기사입력 2019.02.18 21:00

댓글쓰기

동네변호사 조들호2/사진=KBS 2TV 제공

동네변호사 조들호2/사진=KBS 2TV 제공



박신양과 전배수가 고현정 연쇄살인의 시그니처(살인 표식)를 발견한다.


18일 밤 방송될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이하 ‘조들호2’) 17, 18회에서는 부검실에 나타난 조들호(박신양 분)가 이자경(고현정 분)에게 죽임당한 이들의 사체에서 공통점을 파헤친다.


그간 이자경의 복수전을 추적하며 살인의 목적을 알아챈 조들호가 이번에는 그 방법을 밝혀 제동을 가할 예정이라고. 여기에는 든든한 조력자이자 후배인 강기영(전배수 분) 검사가 힘을 보태 더욱 촘촘한 수사를 펼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부검의의 말에 집중하는 조들호와 강기영이 포착, 두 사람의 눈빛이 어느 때보다 날카롭게 빛나고 있다. 부검실 안을 감싸는 묵직한 기류가 보기만 해도 긴장감을 유발하게 만든다.


무엇보다 독살부터 목을 맨 위장 자살, 치사량이 넘는 한약재 투입 등 이자경은 각기 다른 방법의 살인을 저질러 왔기에 사체에서 공통된 흔적을 찾기란 쉽지 않았을 터. 이에 예리한 감(感)과 냉철한 판단력 그리고 행동력으로 똘똘 뭉친 변호사 조들호와 검사 강기영의 공조가 오늘(18일) 밤 안방극장에 쫄깃한 재미를 안길 전망이다.

과연 조들호와 강기영이 주목하는 시그니처란 무엇일지 또한 어떻게 표식을 알아챈 것일지 이날 밤 10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17, 18회가 기다려진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