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마감]트럼프 국정연설 실망, 무역협상 우려에 하락

최종수정 2019.02.07 06:22 기사입력 2019.02.07 06:2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6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신년 국정연설(연두교서)에서 무역협상 해결 방안에 대한 대책이 나오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오며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대비 21.22 포인트(0.08%) 하락한 2만5390.30에 거래됐고, S&P500 지수는 6.09포인트(0.22%) 떨어진 2731.61을 나타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80포인트(0.36%) 내린 7375.28에 마감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다음주 베이징에서 중국과 무역 협상을 갖기로 했다고 밝히며 무역협상이 건설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했지만, 투자자들은 여전히 미중 무역협상에 대해 의심하는 분위기다. 협상 종료일까지는 아직 한 달여 시간이 남은 만큼 진행상황을 봐야 분위기를 판단할 수 있다는 데 무게가 실리고 있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미 경제방송 CNBC와 인터뷰에서 90일 협상 시한이 종료되는 내달 2일 2000억달러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차단하기 위해 밤낮없이 일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협상 시한까지 궁극적인 무역 협상 타결을 위해 풀어야 할 문제가 산적하다고 강조했지만 시한 연장 가능성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연두교서에서 무역협상 해결 의지를 내비치지 않았다는 점도 투심을 끌어내린 요인이다. 2020년 대선을 위해 정치적인 이슈들은 여러 번 언급했지만, 무역문제는 본인의 성과만 자화자찬했을 뿐 해결 방안은 내놓지 않았다.


마켓워치는 그가 장벽 건설에 대한 의지를 재차 밝혔을 뿐 정부 셧다운과 관련한 입장에 대해 말을 아꼈고, 투자자들은 정치권 움직임에 시선을 고정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트럼프 대통령이 국정연설을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알리기 위한 창구로 이용했다"고 보도했다.


다행인 점은 미국 기업들의 실적이 여전히 버텨주고 있다는 점이다. 경제지표도 긍정적이었다. 4분기 제조업 생산이 1.3% 증가해 3분기 수치 1.1%를 웃돌았다. 11월 무역수지 적자는 493억달러로 전월 555억달러와 시장 예상치인 537억달러를 밑돌았다.


국제유가는 경제지표 호조에 힘입어 반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35센트(0.7%) 오른 54.01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4월물은 71센트(1.2%) 상승한 62.69달러를 기록했다.


금값은 달러 강세 등으로 인해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물 금 가격은 전장보다 4.8달러(0.4%) 내린 1314.40달러에 마감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주는 ICE 달러지수는 0.1% 오른 96.192에 거래되고 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