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뜨청' 윤균상 뜨거운 눈물 포착

최종수정 2019.01.29 21:00 기사입력 2019.01.29 21:00

댓글쓰기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을 향한 김유정의 뜨거운 눈물이 포착됐다. / 사진=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을 향한 김유정의 뜨거운 눈물이 포착됐다. / 사진=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을 향한 김유정의 뜨거운 눈물이 포착됐다.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연출 노종찬, 극본 한희정) 측은 15회 방송을 앞둔 29일 예기치 못한 사고로 의식을 잃은 장선결(윤균상 분)과 그를 보며 오열하는 길오솔(김유정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오돌(이도현 분)이 징계위원회에서 부당한 결과를 받게 된 가운데, 오솔과 가족들은 선결이 AG그룹의 외손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며 큰 충격에 빠졌다.


오솔의 엄마를 죽음으로 내몬 것도 모자라, 오돌의 인생까지 망치려 드는 AG그룹과 차회장(안석환 분)의 음모에 공태(김원해 분)는 “왜 하필이면 네 엄마 죽인 원수 같은 집안 핏줄이냐”며 원망했다. 결국 오솔은 선결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그런 가운데 선결에게 예기치 못한 사고가 찾아온다. 이별의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선결은 의식불명 상태로 응급실에 실려 온다. 선결을 바라보며 오열하는 오솔의 모습도 공개돼 슬픔을 증폭한다. 마음에도 없는 모진 말로 선결을 밀어낸 후, 의식불명 상태로 그를 마주한 오솔의 눈물에는 복잡한 감정이 뒤엉켜 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제작진은 “선결과 오솔 사이에 얽힌 슬픈 과거와 악연이 밝혀지며 ‘솔결커플’이 애틋한 이별의 순간을 맞았다. 오솔에 이어 선결까지 모든 사실을 알게 되며 두 사람이 어떤 선택으로 관계의 변화를 불러올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15회는 이날 밤 9시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