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붉은 달 푸른 해' 김선아, 나영희에게 따귀 맞나

최종수정 2019.01.10 21:30 기사입력 2019.01.10 21:30

댓글쓰기

'붉은 달 푸른 해' 배우 김선아와 나영희 / 사진=메가몬스터

'붉은 달 푸른 해' 배우 김선아와 나영희 / 사진=메가몬스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붉은 달 푸른 해’ 김선아에게 감춘, 나영희의 비밀은 무엇일까.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연출 최정규)가 끝없는 충격을 선사하고 있다. 아동학대 가해자만 대상으로 한 연쇄살인사건 범인 ‘붉은 울음’이 아이들을 좋아하던 청년 이은호(차학연 분)로 밝혀진 가운데, 또 다른 ‘붉은 울음’이 등장한 것이다.

‘붉은 달 푸른 해’가 안방극장을 충격의 도가니로 몰아넣는 요소는 ‘붉은 울음’ 외에도 또 있다. 바로 차우경(김선아 분) 기억 속 녹색 소녀의 정체이다. 9일 방송된 27~28회에서는 차우경이 정신과 전문의 윤태주(주석태 분)와 함께 최면 치료를 시작, 다 잊고 싶을 정도로 무섭고 충격적인 과거 기억을 들여다 보기 시작했다.

차우경은 최면 치료를 통해 자신의 과거 기억 속 새 엄마 진옥(나영희 분)과 어린 동생 차세경(오혜원 분)을 떠올렸다. 그러나 어떤 이유에서인지 기억 속 차우경은 동생을 보며 “세경이가 달라졌어”라고 외쳤다. 여기에 어렵게 만난 친이모로부터 진옥에게도 자식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차우경의 혼란은 더욱 커졌다.
이런 가운데 10일 ‘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이 29~30회 본방송을 앞두고, 의미심장한 장면을 공개해 열혈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었다.

사진 속 차우경은 새 엄마 진옥의 집을 찾은 모습이다. 오랜 세월을 함께 했지만 친모녀는 아닌 두 사람은 다소 신경질적인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고 있다.

급기야 마지막 사진에서는 차우경이 진옥에게 뺨을 맞은 듯 휘청대며 소파에 주저 앉아 있으며, 진옥도 차우경을 힘껏 밀어내며 감정적으로도 육체적으로도 흔들린 모습이다. 두 사람 사이의 감정싸움이 터졌음을 짐작할 수 있다.

앞서 새롭게 나타난 ‘붉은 울음’은 “동생의 비밀이 알고 싶은가요”라는 메시지를 보내며 차우경을 자극했다. 차우경 역시 서서히 동생과 새 엄마 진옥에 대한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날카롭게 마주하 차우경과 진옥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와 관련 ‘붉은 달 푸른 해’ 제작진은 “이날 방송되는 29~30회에서는 차우경과 진옥의 과거를 둘러싼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날 예정이다. 이은호가 말했던 ‘지옥의 시작이 될 기억’일 수도 있고, 녹색 소녀의 정체를 둘러싼 실마리일 수도 있다. 이 중요한 이야기를 위해 김선아, 나영희 두 배우는 소름 돋을 정도로 강렬한 열연을 펼쳤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28~29회는 이날 밤 10시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