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근로복지공단 "2급 승진, 여성이 과반 넘어…양성평등 분위기 확산"

최종수정 2019.01.06 12:00 기사입력 2019.01.06 12:00

댓글쓰기

근로복지공단 "2급 승진, 여성이 과반 넘어…양성평등 분위기 확산"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근로복지공단은 2019년 상반기 2급(부장) 승진 인사에서 승진자 19명 중 10명을 여성으로 임명했다고 6일 밝혔다. 2급 이상 승진에서 여성이 5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승진인사에서 10명의 여성 승진자 중 8명은 소속기관에서 배출되는 등 기존 본부 남성 직원 위주 관리자 임명의 조직문화를 벗어나는 큰 변화의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근로복지공단은 전체 여성 직원의 비율이 60% 이상이고, 작년 신규채용에서도 여성 직원이 75%를 차지하는 등 여풍이 강세임에도 2급 이상 관리자 여성 직원 비율이 22%에 불과해 남성 직원 비율이 월등히 높았던 것이 현실이다.

이번 신임 여성 관리자 대거 임용은 현 정부의 국정가치에 발맞추면서, 능력 중심의 평가를 통해 공단을 이끌어가는 여성 인재를 등용함으로써 여성 대표성을 높이기 위한 공단의 양성평등 정책에 힘이 실렸다고 볼 수 있다.

안양지사 가입지원2부장으로 발령받은 박금선 부장은 "예전에 육아휴직은 승진 포기를 의미하던 시절이 있었지만 지금은 오히려 가정과 육아가 직장생활을 열심히하는 원동력이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심경우 공단 이사장은 "성별을 불문하고 열심히 일하면 누구라도 인정받을 수 있는 조직 내 양성평등 분위기 확산에 기여할 것이며, 공공기관 인사혁신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