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댓글 공작' 조현오 전 경찰청장, 법원에 보석 청구

최종수정 2019.01.04 21:09 기사입력 2019.01.04 21:0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 여론 공작을 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법원에 보석을 청구했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에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며 이같이 요청했다. 보석 심문 기일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

조 전 청장은 2010년 1월부터 2012년 4월까지 서울지방경찰청장과 경찰청장으로 재직했다. 당시 보안·정보·홍보 등 휘하 조직을 동원해 정부에 우호적인 글 3만7000여건을 온라인 공간에 달게 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구속 기소됐다.

공작은 천안함 사건과 연평도 포격, 구제역, 김정일 사망, 유성기업 노동조합 파업, 반값 등록금,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국회 비준, 한진중공업 희망버스, 제주 강정마을 사태 등 여러 사안에 걸쳐 방대하게 진행됐다. 그러나 조 전 청장은 지난달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질서 유지를 위한 댓글 활동은 경찰 본연의 임무"라며 "혐의를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