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창규 KT 회장, 韓기업인 최초 다보스IBC 초청

최종수정 2019.01.06 09:00 기사입력 2019.01.06 09:00

댓글쓰기

황창규 회장, 다보스포럼 IBC에 초청위원(게스트) 자격으로 직접 초청…5G 성과 의견 등 공유할 계획

황창규 KT 회장, 韓기업인 최초 다보스IBC 초청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황창규 KT 회장(사진)이 다보스포럼 국제비즈니스위원회에 한국 기업인 최초로 초청을 받았다.

KT는 오는 21~25일(이하 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2019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다보스포럼)에 황창규 회장을 비롯한 주요 임원들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황창규 회장은 다보스포럼 IBC에 초청위원(게스트) 자격으로 직접 초청을 받았다.

IBC는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위급 비즈니스 리더 100여명로 구성된다. 다보스포럼에 참가하는 국가 정상 및 국제기구 수장들도 초청돼 가장 영향력 있는 리더들이 교류하는 모임이다. 한국 기업인 가운데 다보스포럼 IBC 정기 미팅에 초청되기는 KT 황창규 회장이 처음이다.

이번 다보스포럼의 주제는 ‘세계화 4.0: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세계화 구조 형성'인 만큼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김용 세계은행 총재,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구 총재 등 세계 정?재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지난 1년 동안 GEPP 도입 등 ICT를 활용해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기울인 노력을 발표하고,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관련 성과와 향후 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KT는 지난해 다보스포럼에서 GEPP 도입을 제안한 이후 GEPP 확산을 위해 노력한 결과 지난해 12월 아프리카 케냐에서 GEPP 구축을 위한 착공식이 이뤄졌다. KT는 같은 아프리카대륙의 가나에서도 보건청과 감염병 확산방지 관련 MOU를 체결하는 등 GEPP 도입을 위한 사전포석을 끝마친 상태다.

KT 황창규 회장은 “이번 다보스포럼에서 대한민국 5G가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발판을 다지는 한편 ICT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방지 프로젝트에 국제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글로벌 리더들과 적극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