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조국, 문 대통령에게 가장 도움 안돼…경질 필요성 있어"

최종수정 2019.01.04 11:20 기사입력 2019.01.04 11:20

댓글쓰기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4일 청와대 참모진 개편설에 대해 “경질을 한다면 조국 민정수석이 먼저”라며 개편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하 위원은 이날 B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제가 볼 때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도움이 가장 안되며 문 대통령의 지지율을 빠지게 하는 사람은 조국 민정수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조 수석이 가장 잘못한 것은 적폐와 촛불의 경계선을 명확히 갈라줘야 했는데 감찰반 역할에 있어서 그 부분을 명확하게 하지 못한것”이라며 “ 김태우 수사관이 1년6개월 동안 인정을 받으며 일을 했는데 만약에 문제가 있었다면 조기에 경질을 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하 최고위원은 “끝까지 조 수석을 보호하는 거 보면 이 정권에 약점이 될 만한 것을 조 수석이 많이 알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하 위원은 검찰이 조 수석에 대해서도 소환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며 “권력 실세들과 가까운 사람들은 다 면죄부를 받고 오히려 반대편에 있는 사람들은 적폐가 되고 있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현 정권도 결코 깨끗한 정권이 아니며 결코 적폐청산 할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 적폐를 운운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기도 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