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최종식 쌍용차 사장 "SUV 라인업 완전히 새로워질 것...흑자전환 노력"

최종수정 2019.01.03 15:15 기사입력 2019.01.03 15:15

댓글쓰기

최종식 쌍용차 사장

최종식 쌍용차 사장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은 2019년 신년사에서 "쌍용차가 새로운 판매기록으로 흑자전환을 이루는 해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 사장은 3일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지속되고 있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의 성장세는 큰 기회"라며 "쌍용차는 이러한 기회를 살리기 위해 오늘 첫 선을 보이는 렉스턴 스포츠 칸을 포함해 올해도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코란도 신규 후속모델까지 가세하면 쌍용차의 SUV 라인업은 완전히 새로워진다"고 강조했다.

최 사장은 올해 ▲흑자기조 정착을 위한 판매목표 달성 ▲미래 생존 전략을 통한 지속성장 가능성 확보 ▲발전적 노사관계 틀 유지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 회사 경쟁력을 제고해나갈 방침이다.

최 사장은 지난해를 돌아보며 "악조건에서도 쌍용차는 여러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며 SUV 전문기업으로의 명성을 공고히 할 수 있었다"며 "무엇보다 티볼리, 렉스턴 브랜드 등 주력모델의 선전으로 내수에서 9년 연속 성장세를 달성하며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3위의 입지를 굳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는 경쟁사와 달리 9년 연속 무 분규를 실현해 온 안정적인 노사관계 덕으로 더욱 큰 의미"라며 "지난 9년 동안 노사가 회사의 생존과 고용 안정을 위해 의기투합 해오고 있는 것은 쌍용차만의 특별한 가치가 됐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해 해고자 복직을 진행한 것과 관련 "특히 사회적 대 타협을 통해 지난 10년간의 해고자 복직문제를 종결 지은 것은 대한민국 노사관계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사례로 평가 받고 있다"고 평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