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사 안전진료 확보 논의 사회적 합의기구 마련을"

최종수정 2019.01.03 13:43 기사입력 2019.01.03 11:25

댓글쓰기

의료계, 복지부에 제안…진료공간 폭력문제 현실성 있는 대책 촉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박혜정 기자]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는 3일 오전 8시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환자에 의한 의료진 피살사건 재발방지책 마련에 나섰다. 의료계는 사회적 합의기구 마련을 제안했다. 다만 대피통로ㆍ보안요원 등 재정투입 없는 의무조항 신설은 자칫 병원에 규제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날 회의는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 주도로 이뤄졌으며, 방상혁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송재찬 병원협회 상근부회장이 참석했다.

최대집 의협회장은 "진료공간의 폭력문제를 논의할 사회적 합의기구 설립이 시급하다"면서 "복지부와 관련 기관, 의료전문가, 시민단체 등이 동참해 반드시 이 문제를 근절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 회장은 "의료기관의 폭력이 비단 대학병원 등 큰 규모의 병원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정신과 등 특정과 뿐만 아니라 중소규모의 병원에서도 의료진에 대한 폭력이 자행되는 만큼 보다 현실성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진료실 내 대피공간(안전룸), 대피통로 마련은 현실적인 대책이지만 기존 진료실에 대한 재정 투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병원협회 측은 "관련 법 개정은 물론 근본적으로 안전하고 건전한 의료환경ㆍ문화 구축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의료계 신년 교례회에 참석한 박능후 장관은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와 유가족에게 애도를 표한 뒤 "재발 방지를 위해 진료 중인 의료인에 대한 보호 대책을 의료계와 함께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의료현장에서 발생하는 폭행사건의 발생건수와 빈도수, 유형별 사례 등을 면밀한 조사하고 실태파악에 나선 후 의료기관 폭력 발생을 사전에 막을 수 있는 대책을 내놓을 계획이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