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상래 감독, 다시 전남 정식 지휘봉 '2018년까지'

최종수정 2016.12.31 03:00 기사입력 2016.12.30 13:02

댓글쓰기

노상래 전남 감독

노상래 전남 감독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전남 드래곤즈가 노상래 수석코치를 다시 감독으로 선임했다.

전남은 K리그 승강제 시행 이후 2016년 처음으로 팀을 상위스플릿에 진출시킨 공로를 인정해 노상래 수석코치를 다시 감독으로 선임했다. 계약기간은 2018년까지다.

또한 전남의 창단멤버로 2015~2016년 전남 유소년클럽 U-18 광양제철고등학교을 이끌었던 김현수 감독을 수석코치로 임명했으며, 기존 김효일 코치와 이광석 GK코치는 그대로 가기로 했다.

노상래 감독은 “2016 시즌을 돌아보며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지난 2년 동안 만들어 온 팀 컬러를 더욱 더 견고하게 만들어 2017 시즌 전남이 끈끈하고 탄탄한 조직축구를 구사하는 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한 유소년클럽 U-18 광양제철고등학교 감독에는 전남의 창단멤버이자 지동원, 김영욱, 이종호를 키워낸 김인완 前 U-19 대표팀 코치를 선임했다.
광양제철고 감독을 맡게 된 김인완 감독은 1995년 전남 창단멤버로 프로 생활을 시작하여 1999년까지 전남에서 활약하며 125경기에 출장, 20골 14도움을 기록했다. 이후 전남 유소년클럽 광철중, 광철고 감독, 전남 코치, 부산아이파크 수석코치, 대전시티즌 감독을 거쳐 올해 U-19세 대표팀 코치를 역임했다.

한편 전남은 내년 1월 5일 12시 국립서울현충원에서 2017년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시즌 준비에 돌입한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