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 내각 지지율 64%…3년 2개월來 최대

최종수정 2016.12.31 04:06 기사입력 2016.12.30 11:28

댓글쓰기

▲28일(현지시간) 애리조나기념관에서 참배하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애리조나기념관에서 참배하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진주만 방문에 힘입어 훌쩍 뛰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 28~29일 양일간 1000여명을 대상으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64%를 기록했다고 30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달 말 조사보다 6%포인트 뛴 수치로, 2013년 10월 이후 3년 2개월만의 최고치이기도 하다.
연령별로 보면 각각 30대가 80%, 40대가 70%, 60~70대가 60%를 기록했다. 남성과 여성은 각각 65%, 63% 지지율을 기록했다. 특히 여성의 지지율이 9%포인트나 상승한 것이 눈에 띈다. 내각 불지지율은 26%로 4%포인트 하락했다.

진주만 방문에 대한 호평이 내각 지지율을 올린 일등공신이었다. 진주만 방문을 높게 평가한다고 답한 사람이 84%나 됐다. 높게 평가한다고 답한 이들은 내각 지지층이 92%나 됐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이들도 69%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심지어 제1야당인 민진당 지지자들도 이번 방문을 높게 평가했다.

덕택에 아베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의 지지율은 44%로 1위를 차지했다. 제1야당인 민진당 지지율은 2%포인트 하락한 7%로 쪼그라들었다.

같은 시기 여론조사를 진행한 요미우리 신문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내각 지지율은 63%를 기록, 니혼게이자이와 거의 동일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