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물재생센터 공단으로 전환 추진…2019년 출범 목표

최종수정 2016.12.30 06:00 기사입력 2016.12.30 06:00

댓글쓰기

중랑·난지는 직영으로, 탄천·서남은 민간위탁으로 운영 중

탄천물재생센터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탄천물재생센터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서울시는 직영과 민간위탁으로 이원화된 4개 물재생센터 운영방식을 공단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구의역 사고 후속대책의 하나로 이뤄진 민간위탁 물재생센터 자체감사에서 동일한 수탁사와 지속적으로 수의계약 체결한 점을 지적 받았다. 이에 시는 장기적으로는 공단 설립을 통해서 직접운영 방식으로 전환을 추진하고, 그전까지는 수탁사를 일반경쟁입찰 방식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탄천 물재생센터가 내년 말 수탁사와 계약이 끝남에 따라 일반경쟁입찰 방식으로 새 수탁사를 선정한다.

시는 직영과 민간위탁으로 이원화 운영하면서 제기됐던 비효율성 문제를 해소하고, 하천의 수질을 맑게 유지하는 물재생센터를 투명하게 운영하기 위해 '공단체계로 일원화'가 근본적인 개선방안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중랑·난지 물재생센터는 직영으로, 탄천·서남 물재생센터는 민간위탁으로 운영되고 있다. 시는 내년 중 '물재생센터 공단 설립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을 비롯한 관련 제반절차를 시작해 물재생센터 운영·관리 혁신을 위한 준비에 돌입한다. 2019년 공단 출범이 목표다.

이 외에도 수탁사 대표이사로 시 간부 출신 직원이 선임된 것과 시 전적자와 직접채용자간 과도한 급여차이 등이 자체감사에서 지적사항으로 나타났다.

지적사항을 해결을 위해 시는 수탁사가 대표이사를 선임할 때 기존에 이사회 추천으로 하던 방식에서 공개모집 방식으로 전환했다. 서남 물재생센터와 탄천 물재생센터는 공개모집으로 뽑은 새 대표이사를 각각 지난 12일과 29일에 선임했다.
또한 지난 7월 수탁사 전 직원에 서울형 생활임금제를 적용했다. 초급 신입직원 기준 평균 연봉은 생활임금제 적용 전보다 20% 정도 인상된다. 다만 시 출신 전적자는 공무원 퇴직 후 고용승계된 직원들이라서 전직 경력기간이 반영돼 신규 채용 직원들과 임금 차이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

이철해 시 물재생시설과장은 "물재생센터 운영의 효율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공단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다"라며 "이런 운영 혁신을 통해 그 혜택이 시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