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치

|

안철수·심상정 결선투표 논의 제안…문재인·이재명 "공감하지만 정당에서 논의되야"(종합)

안철수·심상정 결선투표 논의 제안…문재인·이재명 "공감하지만 정당에서 논의되야"(종합)

최종수정 2016.12.27 04:12 기사입력 2016.12.26 16: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유제훈 기자, 홍유라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와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가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제 도입 등 정치개혁 논의를 위한 8인 정치지도자 회의 제안에 대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등 대권 주자들은 동의 의사를 밝히면서도, 정당을 통해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국민성장 정책 공간'의 '책임 안보, 강한 대한민국' 2차 포럼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결선투표제 찬성"이라면서도 "이번 대선에 곧바로 결선투표제 도입하게 될 것인지 하는 것은 국회가 논의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는) 대선주자 사람들 모여서 저는 논의할 주제가 아니고 우선 여야, 야3당 간 먼저 협의해서 그 협의를 기초로 국회에서 법안을 논의하는 게 옳은 순서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은 26일 "정당이 중심이 돼 논의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정치개혁의 필요성에는 동의하지만, 이는 정치회의와 같은 별도 단위가 아니라 국민적 합의를 바탕으로 정당이 중심이 돼 논의하고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 측도 비슷한 입장을 내비쳤다. 박 시장 측 관계자는 "박 시장은 (8인 정치지도자 회의에 대해)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면서도 "이제는 대선주자들이 아니라 당 지도부가 국회에서 결정할 문제"라고 전했다.

다만 김부겸 민주당 의원은 회동 제안에 호응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두 분의 제안에 원칙적으로 찬성한다"면서 "지금 촛불 민심이 요구하는 것들 중에는 개헌 사안도 있고, 법률 개정 사안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나의 의제에 얽매이지 말고 포괄적 개혁 의제를 수시로 만나 논의하는 장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8인 정치지도자 회의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국면에서 안 전 대표의 제안으로 구성된 모임으로, 문재인·이재명·안철수·박원순·안희정·김부겸·천정배·심상정 등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들로 구성된 모임이다. 야권은 이 모임을 통해 박 대통령 탄핵을 공식 방침으로 세운 바 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