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성인 4명 중 1명 모바일결제 서비스 이용

최종수정 2016.12.25 12:59 기사입력 2016.12.25 12: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한국은행은 25일 '2016년 모바일금융서비스 이용행태 조사결과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모바일결제, 모바일뱅킹 등 모바일금융서비스 이용이 지속적으로 확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은이 지난 6∼7월 전국의 성인(만 19세 이상) 2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전체의 25.2%가 '최근 6개월 내' 모바일결제 서비스를 이용했다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해 조사 대비 9.4%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모바일결제서비스는 휴대전화 등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상점이나 인터넷에서 상품구매 대금을 결제하는 것을 말한다.

연령별로 보면 30대 응답자의 41.8%가 최근 6개월 내 모바일결제 서비스를 이용해본 것으로 나타나 전 연령대 중 가장 높았다. 이어 40대(35.0%), 20대(33.6%), 50대(17.3%), 60대 이상(5.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모바일결제 서비스를 처음 이용한 시점은 '최근 1년 이내'가 53.7%로 파악됐다.
이용빈도를 보면 주 1∼2회 이상이 37.3%였고, 월 1∼3회가 39.2%, 월 1회 미만이 23.5%로 각각 집계됐다.

상점 등 오프라인에서 모바일결제 고객의 월평균 이용건수는 5.4건으로 작년보다 3.1건 늘었지만, 이용금액은 7만원으로 2천원 줄었다.

휴대전화 등으로 계좌 잔액조회, 계좌이체 등을 하는 모바일뱅킹서비스 이용도 꾸준히 늘고 있다. 최근 6개월 내 모바일뱅킹서비스를 이용한 비율은 43.3%로 작년보다 6.9%포인트 높아졌다.

주 1∼2회 이용한다는 응답이 61.2%에 달했고, 월 1∼3회가 33.4%, 월 1회 미만이 5.5%로 파악됐다.

모바일금융서비스의 보안 문제는 숙제로 남아 있다. 모바일금융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이유를 묻는 문항에 '개인정보 유출 우려' 때문이라는 답이 72.0점(100점 만점)으로 가장 높았다.

한은은 "모바일금융서비스 이용이 확대되면서 개인정보 유출 등 안전성에 대한 우려도 증대됐다"며 "바이오인증기술 활용 등 안정성 제고 노력과 함께 소비자보호 장치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