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은 "1300조 가계빚 폭탄, 금리 1%p 뛰면 이자 연 9조 증가"

최종수정 2016.12.22 11:35 기사입력 2016.12.22 10:00

댓글쓰기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대출금리가 1%포인트 올라가면 가계가 새롭게 부담해야 하는 이자가 연간 9조원 내외에 달한다는 한국은행의 분석이 나왔다.
22일 한국은행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보고한 업무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 3분기말 현재 가계신용 1295조8000억원 중 변동금리 대출 비중은 75% 정도로 추정됐다. 변동금리 대출 비중에는 시장금리연동 상품 등의 순수 변동금리형 상품과 함께 1년 내 만기도래한 고정금리 상품도 포함됐다.

문제는 가계부채의 급증과 함께 최근 시장금리가 상승하고 있다는 점이다. 11월 중 은행 가계대출 평균금리는 연 3.21%로 한달전보다 0.13%포인트 뛴 상태다. 대출금리 상승은 무엇보다도 변동금리 대출자에게 독이 될 수 밖에 없다. 금리가 오른만큼 이자가 늘어나 갚아야 할 빚의 총량이 늘기 때문이다.

만약 대출금리가 1%포인트 상승한다면 가계 전체의 추가 이자 상환 부담규모는 연간 9조원 내외일 것으로 추정됐다. 이 역시 변동금리 상품과 1년 내 만기도래한 고정금리 상품 등을 합산해 추산한 결과로, 한은이 공식적으로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부담액을 추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실제로 지난 10월부터 3개월간 주요 은행들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0.5%포인트 뛰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대출이 있는 가계들은 10월부터 이번달까지 이미 4조5000억원 가량의 이자를 더 부담한 셈이다. 대출금리의 가파른 상승으로 이자 부담이 더 늘어난다면 소비에도 먹구름이 낄 수밖에 없어 성장률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가뜩이나 가계부채가 급증하면서 가계의 지급 능력도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부채의 처분가능소득대비 비율은 작년말 143.7%에서 올 3분기말 151.1%로 7.4%포인트 높아졌다.

특히 문제가 되는 곳은 ‘약한 고리’인 신용등급 7~10등급의 저신용 대출자다. 저신용 차입자의 변동금리 대출비중이 전체 대출자의 변동금리 비중보다 5%포인트나 더 높은 80%를 상회하는 것으로 추산됐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저신용 대출자의 대출금리는 고신용 대출자보다 높게 책정돼 있는 상황이라 저신용자의 새로 부담할 빚의 총량은 더 커질 수 있다.

한은은 "금리상승에 따른 취약가계의 부담 증가 추이와 대출 부실화 가능성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것"이라며 "특히 취약가계의 부담 증가가 금융시스템의 안정성을 저해하지 않도록 정부와 협의해 적절한 대응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