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솔로몬의 위증' 김현수, 드디어 재판 연다…소름돋는 신세휘의 반격

최종수정 2016.12.26 03:00 기사입력 2016.12.25 10:36

댓글쓰기

김현수. 사진=JTBC '솔로몬의 위증' 방송 캡쳐

김현수. 사진=JTBC '솔로몬의 위증'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솔로몬의 위증' 김현수가 드디어 행동 개시했다.

24일 방송된 JTBC '솔로몬의 위증'에서는 고서연(김현수 분)가 친구들을 설득해 교내 재판을 여는 모습이 그려졌다.

학생 500명의 서명을 받으면 교내 재판 개최를 허락하겠다는 학교 측의 말에 고서연은 서명을 받아낸다.

또한 '정국고 파수꾼'이자 죽은 이소우(서영주 분)의 절친 한지훈(장동윤 분)이 변호인으로 합류해 힘을 실었다.

서연에게 고발장을 보낸 뒤 이 사실이 알려질까봐 전전긍긍하던 이주리(신세휘 분)는 엄마를 동원해 재판을 방해한다. 주리의 엄마는 학생들이 딸에게 집단 린치를 가한 뒤 교내재판을 열어 딸 아이를 심판하려 한다고 설명하며, 딸이 충격으로 실어증에 걸렸다며 울부짖는다. 이런 모습이 담긴 동영상은 인터넷에 공개됐고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이때 이소우를 죽인 범인으로 지목당한 최우혁(백철민 분)의 집에 방화 사건이 발생해 최우혁의 할머니가 사망한다.

모든 소식을 접한 서연은 자기 때문에 이런 일이 발생했나 싶어 죄책감에 휩싸인다. 하지만 '정국고 파수꾼'의 위로와 독려로 마음을 다잡는다.

극 말미 이소우의 친형 이태우(여회현 분)가 서연을 찾아와 동생은 절대 자살한 게 아니라며 의문의 봉투를 건네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이날 '솔로몬의 위증' 시청률은 수도권 유료가구광고제외 기준 1.7%(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