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일호 "가계부채, 서민 취약계층 타게팅해 정책 대응하겠다"

최종수정 2016.12.21 04:04 기사입력 2016.12.20 17: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유일호 경제부총리는 20일 미국의 금리 인상으로 위험성에 놓인 가계부채 문제와 관련해 서민 취약계층을 타겟으로 하는 정책을 펼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가계부채 대책에 대한 질의를 받자 "서민 취약계층의 이자 부담 경감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고 연체가 있다면 전후 단계에서 채무조정을 검토하겠다"면서 "금리 인상의 직접적 영향을 받는 사람들에 대한 정책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가계부채 문제와 관련해 재정을 투입해 안전망을 확보해야 한다는 이 의원의 지적에 대해 유 부총리는 "이 의원의 지적이 옳다"면서 "서민 취약계층을 타게팅해 햇살론 등 정책자금에 대해 공급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가계부채 전반에 대해서는 아직은 우려할 단계는 아니라는 뜻도 밝혔다. 그는 "가계부채의 구조 자체는 질적으로 양호한 편"이라면서 "고정금리와 분할상환 비중이 40%를 넘었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기관의 손실 흡수 능력이 충분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금리 인상의 충격이 한꺼번에 올 가능성과 관련해 "추가되는 대출에 대해서는 증가 속도를 줄이는 방향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