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베-푸틴, 3조원대 경제협력 합의…영토문제 해결 못해

최종수정 2016.12.19 23:53 기사입력 2016.12.16 17:59

댓글쓰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6일 도쿄에서 이틀째 정상회담을 갖고 일본과 러시아에 대해 3000억엔(약 3조원)대의 경제협력을 하기로 합의했다.

양 정상은 또 이번 회담의 최대 관심사인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에 관해 "공동경제활동에 나서되, 특별한 제도에 근거에 러일간 평화조약문제에 대한 양국의 입장을 해치지 않도록 한다"는 내용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는 평화조약문제가 북방영토 영유권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는 4개섬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반면 일본은 반환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합의문은 공동경제활동 항목으로 어업, 양식, 관광, 의료 등의 분야를 대상으로 한다고 명시했다. 또 양 정상이 회담에서 러·일 평화조약 체결을 위한 진지한 결의를 표명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그러나 북방영토의 일본 귀속과 관련한 후속 협상 등에 대해선 구체적인 언급이 없어 영토문제 해결을 최대 과제로 내세웠던 아베 총리에게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북방영토 문제에 대해 "커다란 한걸음을 내딛게 됐다"면서도 "러일이 서로 각각의 정의를 여러 차례 주장했음에도 문제를 해결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해결책 모색이 필요하다"며 "북방영토에서의 일본과의 경제협력이 향후 평화조약체결 협상 분위기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부 기자 i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