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우건설, 이란 시르잔복합화력발전소 건설 양해각서 체결

최종수정 2016.12.16 14:13 기사입력 2016.12.16 14:13

댓글쓰기

5억달러 규모…이란, 2022년까지 5만MW 발전용량 증설

대우건설은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이란시르잔(Sirjan) 복합화력발전소 개발사업을 위해,이란 고하르 에너지(Gohar Energy), 한국서부발전과 3자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앞줄 왼쪽부터 한상운 한국서부발전 해외사업운영팀장, 송재섭 신성장사업처장, 페이맨 칸난(Peyman Kannan) 고하르 에너지 부사장, 김상렬 대우건설 해외영업본부장, 백종현 플랜트사업본부장.(자료: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이란시르잔(Sirjan) 복합화력발전소 개발사업을 위해,이란 고하르 에너지(Gohar Energy), 한국서부발전과 3자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앞줄 왼쪽부터 한상운 한국서부발전 해외사업운영팀장, 송재섭 신성장사업처장, 페이맨 칸난(Peyman Kannan) 고하르 에너지 부사장, 김상렬 대우건설 해외영업본부장, 백종현 플랜트사업본부장.(자료:대우건설)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대우건설은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대우건설 본사에서 이란 시르잔(Sirjan) 복합화력발전소 개발사업을 위해 이란 고하르 에너지(Gohar Energy)와 한국서부발전과 함께 3자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이란 내 최대 규모의 투자회사인 오미드(Omid)사가 발주한 500MW급 복합화력발전소 개발을 위해 추진됐다. 현재 추정사업비는 약 5억 달러(한화 5500억원) 규모로, 발전소 용량은 추후 증가될 가능성이 있다. 현재 향후 계약을 위한 세부 사항을 논의중이며, 이란의 금융시스템 복원시점에 맞춰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고하르 에너지는 오미드 투자회사가 시르잔발전소 개발을 위해 설립·운영 중인 회사로 이 발전소의 사업권을 보유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이번 합작으로 설계·구매·시공뿐만 아니라 지분 투자로 이란의 민자발전사업(IPP) 시장에 본격 진출하게 된다.

이란은 수도인 테헤란을 비롯한 인국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전력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제재기간동안 신규 발전소의 건설이 부진했고 노후 발전소도 많아, 이란 정부는 2022년까지 매년 5000MW씩 향후 10년간 5만MW 수준으로 발전용량을 증설하고, 1만7000MW 규모의 노후 발전소에 대한 성능개선사업도 계획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현재 이란 내에서 토목, 정유 플랜트, 발전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수주활동을 진행 중으로, 발전사업분야에서 민자발전사업 개발, 복합화력전환사업(Add-on), 노후발전소 성능개선사업(Rehabilitation) 등에 적극 진출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란 최대 투자회사와의 협업을 통해 사업을 진행하는 만큼, 안정적인 수익기반을 구축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사업으로 에너지 사업의 신시장으로 부상중인 이란 발전소 시장에서 민자사업자로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