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중공업, 이란 국영해운사와 선박 10척 계약

최종수정 2018.09.09 07:02 기사입력 2016.12.10 21: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이란 국영 해운사(IRISL)가 현대중공업과 컨테이너선 등 대형 선박 10척을 공급하는 계약을 9일(현지시간) 맺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이번 계약은 6억5000만 달러(약 7625억원) 규모로, 현대중공업이 건조할 1만4500TEU(1TEU는 6m짜리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5만 DWT(순적재량)급 화물전용선 등은 이르면 2018년 2분기부터 IRISL에 인도될 예정이다.

10척의 세부 사양은 전해지지 않았지만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초대형컨테이너선(ULCV) 4척과 일반 컨테이너선 6척이라고 전했다.

현지 일간 테헤란타임스는 "주문된 선박 대금은 한국의 은행과 금융기관이 조달하며 현대중공업은 초대형컨테이너선을, 현대미포조선은 일반화물선을 건조한다"고 보도했다.

이란 타스님뉴스는 이번 계약을 두고 서방의 대(對)이란 제재 기간 노후한 선박을 개선하려고 IRISL이 계획한 25억 달러 규모의 사업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IRISL은 현재 115척의 선박을 보유하고 있지만 대부분 건조된 지 너무 오래돼 보험에 가입할 수 없었다.

이란 국영방송은 이번 선박 계약이 올해 1월 제재가 해제된 이후 외국 조선사외 맺은 첫 사례라면서 지난해 12월부터 양사간 논의가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IRISL은 이번 계약과 관련해 "이란이 보유할 차세대 선단을 구성할 첫 초대형컨테이너선을 주문했다"고 설명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