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간이 멈춘 섬' 교동도, 평화·통일의 섬으로 거듭난다

최종수정 2016.12.14 13:00 기사입력 2016.12.14 13:00

댓글쓰기

행정자치부, 교동도 프로젝트 추진...복합문화센터, 둘레길 조성 등 관광객이 찾아가는 섬으로 개발 예정

교동도-강화도간 삼산연륙교

교동도-강화도간 삼산연륙교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시간이 멈춘 섬' 강화군 교동도가 '평화와 통일의 섬'으로 거듭난다. 교동도는 조선시대 광해군이 임금 자리에서 쫓겨난 후 유배된 곳으로 유명했다. '시간이 멈춘 섬'으로 묘사될 정도로 낙후 도서지역의 상징적인 곳이다.

행정자치부는 14일 교동도의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교동도 프로젝트'를 지난 4월부터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강화군 교동도는 강화도 북서부에 위치한 섬으로 맑은 날 섬 북단에서는 바다 건너 황해도 땅이 보인다. 천혜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갖고 있지만 접경지역인데다 도서라는 지리적 한계 때문에 발전이 더뎌왔다.

이번 프로젝트는 평화와 통일의 상징으로 개발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역주민이 주체가 되고 국민디자인단ㆍ기업ㆍ지자체ㆍ중앙정부가 함께 집단지성을 활용한다.

우선 복합문화센터인 '라키비움'이 올해 말 준공된다. 라키비움은 라키비움(Lachiveum)은 도서관(Library), 기록관(Archives), 박물관(Museum)의 합성어다. 지역주민과 방문객을 위한 관광안내실, 화상강의실, 작은 갤러리, 주민소득 활용공간, 영화관 등으로 활용된다.

또 2018년까지 해안선을 따라 자전거 도로와 걷는 길로 '평화나들길'이 조성된다. 주민소득과 복지향상을 위해 3만3000㎡의 해바라기 군락지 조성, 농특산물 판매시설 설치, 공동체 활성화 등이 추진된다.
행자부는 이 사업에 국비 25억2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섬'인 교동도는 2017년 8월 강화군 삼산면 석모리와 내가면 황청리 일원을 연결하는 '삼산연륙교'가 완공되면 사실상 육지가 된다. 이 다리는 연장 1.54km로 838억85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2009년부터 공사 중이다. 현재 공정율은 약 82% 상황이다.

이를 위해 김성렬 행자부 차관은 이날 교동도를 찾아가 재래시장에서 주민들과 프로젝트 참여기관 관계자, 국민디자인단을 만나 간담회를 갖고 교동도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