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安 "국민의당-새누리당 연대설, 악의적 음해·정치공작"

최종수정 2016.12.19 23:33 기사입력 2016.12.14 09:31

댓글쓰기

"나와 국민의당 음해하지 말라…강력 경고"

安 "국민의당-새누리당 연대설, 악의적 음해·정치공작"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는 14일 "만약 이 시간 이후에도 저 또는 국민의당과 새누리당의 연대를 말한다면, 이것은 악의적 음해이고 정치공작"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새누리당은 박근혜 게이트의 공범으로, 그 어떤 상황에서도 새누리당과의 연대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어 "새누리당이 단 한순간이라도 여당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했다면 나라가 이렇게까지 망가지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새누리당은 해체해야 하고, 불법으로 모은 자산은 국가에 환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아울러 "박근혜 게이트에 적극 가담하고 지금도 대통령의 헌법과 법률 위반을 옹호하는 사람들은 처벌 받아야 한다"며 "민주주의는 정의가 칭송받고 불법이 처벌받는 준엄한 잣대위에서만 존재 가능한 제도"라고 강조했다.

또 안 전 대표는 "이번 게이트의 적극 가담자들은 정계은퇴와 함께 응당한 사법적 조치를 받아야 한다"며" 나아가 더 이상 저와 국민의당을 음해하지 말 것을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밝혔다.
한편 안 전 대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관련 "황 총리는 박근혜 정부의 법무부장관, 총리 때와 같은 방식으로 국정을 운영하면 안된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하루라도 빨리 여야정 협의를 통해서 국정공백을 메우는 일이 국가의 최우선 순위"라고 전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