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성시 '수원군공항' 딜레마 빠지다…민민(民民)갈등 우려

최종수정 2016.12.14 08:23 기사입력 2016.12.14 08:23

댓글쓰기

화성 동부지역 주민들로 꾸려진 '군공항이전화성추진위원회' 위원들이 13일 화성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화성 동부지역 주민들로 꾸려진 '군공항이전화성추진위원회' 위원들이 13일 화성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화성)=이영규 기자] 경기도 화성시가 수원 군공항 이전을 놓고 '딜레마'에 빠졌다.

수원 군공항과 연접한 화성 동부지역 주민들이 지난 60년간 비행기 소음 고통을 더 이상 감내할 수 없다며 화성시가 적극 군공항 이전에 나서달라고 촉구하고 있어서다.

하지만 화성시는 수원 군공항 이전 유력 후보지로 화성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방부 주도 협의회에 나설 경우 자칫 '혹을 떼려다 더 큰 혹을 붙이는 결과를 초래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화성시는 현재 수원 군공항의 화성 이전에 '결사반대'하며 모든 회의에 불참하고 있다.

14일 화성시 등에 따르면 수원 군공항 이전을 원하는 화성시 동부지역 주민들은 13일 화성시청을 항의 방문하고 군공항 이전을 위한 화성시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군공항이전 화성추진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30분께 화성시청을 찾아 수원 군공항 이전을 위해 화성시가 국방부와의 협의에 적극 임해달라고 요구했다.

화성추진위는 특히 채인석 화성시장과의 만남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

이재훈 화성추진위 사무처장은 "채인석 화성시장 면담을 공식 요청했으나 거부당해 사전 예고 없이 시청을 방문하게 됐다"며 "60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해 온 화성 동부권 주민들의 염원을 화성시가 더는 무시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화성추진위는 면담 이후 기자회견을 갖고 ▲화성시가 국방부와 수원 군공항 이전 관련 협의에 적극 임할 것 ▲수원 군공항 이전을 묻는 찬ㆍ반 주민투표 실시 ▲군공항 피해지역에 대한 발전 계획 제시 등을 화성시에 요구했다.

반면 '군공항 이전 반대 화성 범시민대책위'는 최근 국방부를 찾아 수원 군공항의 화성지역 이전을 반대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범시민대책위는 내년에는 관내 국회의원, 시의원, 이장, 주민자치위원장 등 주민대표 1000명과 함께하는 '화성시민선언'도 발족한다.

김선근 반대위 공동대표는 "수원시의 일방적인 이전 추진으로 화성 지역 주민 간 갈등만 발생하고 있다"며 "군 공항 이전 자체를 막을 수는 없겠지만, 수원 군 공항과 매향리 미 공군사격장 등으로 오랜 세월 피해를 본 화성 주민의 희생을 또다시 강요하는 현 상황에 끝까지 저항하겠다"고 밝혔다.

이러다보니 화성시의 수원 군공항 관련 운신의 폭도 좁아지고 있다.

화성시 관계자는 "화성 동부지역 주민들의 입장을 이해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자칫 수원 군공항 이전작업에 화성시가 적극 나설 경우 수원에 있는 군공항이 화성으로 이전되는 최악의 상황도 우려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화성시 우정읍 화옹지구 내 5개 마을 주민들이 지난 6일 '수원 군공항 이전'에 대한 찬성 입장을 밝히고 '화옹지구 군공항 유치위원회'를 발족해 수원 군공항 이전의 새로운 변수가 되고 있다.

화옹지구는 국방부의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화성ㆍ안산ㆍ여주ㆍ이천ㆍ양평ㆍ평택 등 6개 지자체, 9개 지역 중 한 곳이다.

수원 군공항 이전부지에 조성될 도시개발 조감도

수원 군공항 이전부지에 조성될 도시개발 조감도


수원 군공항 이전사업은 수원시가 권선구 장지동 일대 6.3㎢에 조성(1954년)된 군공항을 이전해 달라고 2014년 국방부에 요청, 국방부가 지난해 6월4일 승인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국방부와 수원시는 군공항 부지 개발 이익금 7조원 가운데 5조469억원으로 새 공항을 짓고, 5111억원은 이전지역 지원사업비로 사용하기로 합의했다. 또 수원 장지동 군공항 부지에는 첨단과학 연구단지와 주거단지, 문화공원 등을 조성하기로 했다.

하지만 수원 군공항 이전사업은 후보지로 선정된 도내 화성ㆍ안산ㆍ여주ㆍ이천ㆍ양평ㆍ평택 등 6개 지자체가 강력 반발하면서 어려움을 겪어왔다. 특히 지난 10월 국방부가 후보지 선정을 위해 해당 지자체와 첫 회의를 열었으나 화성ㆍ안산시는 불참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